[영상 : THISCovery] 역대 대통령들의 여름 휴가지는?

한겨레 입력 2022. 8. 11. 05:05 수정 2022. 8. 22. 10:05
자동요약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THISCovery 팀이 역대 한국 대통령들이 여름 휴가를 보낸 휴양지를 알아봤습니다.

이승만 초대 대통령은 강원도 고성에 있는 화진포에 별장을 짓고 여름 휴가를 보냈습니다.

충북 청원군에 있는 청남대는 1983년 전두환 전 대통령 재임 시절 지어졌는데요, 대통령 회의실과 식당, 6홀짜리 골프장도 있어서 여러 대통령이 여름 휴가를 보냈습니다.

다른 나라 대통령의 스케일이 다른 여름 휴가지도 정리했으니 영상으로 확인하시죠.

음성재생 설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영상 : THISCovery][THISCovery]대통령의 휴가
국내 최고 석호 화진포, 이승만·김일성 별장 볼거리

THISCovery 팀이 역대 한국 대통령들이 여름 휴가를 보낸 휴양지를 알아봤습니다. 이승만 초대 대통령은 강원도 고성에 있는 화진포에 별장을 짓고 여름 휴가를 보냈습니다. 동해에 인접한 화진포는 모래사장이 커져서 바다와 분리돼 형성된 호수로, 주위에 울창한 송림이 병풍처럼 펼쳐진 한국 최고의 석호죠. 한국전쟁 당시 북한 인민군 점령기에는 김일성 주석이 별장을 지어 휴가를 보냈을 정도로 풍광이 빼어난데요, 지금도 화진포에 가면 이승만 별장과 김일성 별장을 동시에 볼 수 있습니다. 박정희 전 대통령은 경남 거제시 저도에 있는 청해대를 즐겨 찾았습니다. 바다의 청와대라는 뜻을 지닌 청해대는 섬 전체를 둘러싸고 있는 해송과 눈 앞에 펼쳐진 다도해의 아름다운 모습이 장관입니다. 충북 청원군에 있는 청남대는 1983년 전두환 전 대통령 재임 시절 지어졌는데요, 대통령 회의실과 식당, 6홀짜리 골프장도 있어서 여러 대통령이 여름 휴가를 보냈습니다. 노태우 전 대통령은 주로 골프를, 김영삼 전 대통령은 러닝을, 김대중 전 대통령은 산책과 서예를 즐겼다고 하네요.

다른 나라 대통령의 스케일이 다른 여름 휴가지도 정리했으니 영상으로 확인하시죠.

유튜브 THISCovery ‘대통령의 휴가지’ 편 영상 보러 가기

https://youtu.be/WT4LlACybtA

https://youtu.be/C6fVdz9PmuI

제작진

CG|문석진

촬영|권영진

취재·구성|김정필 오유민

연출·편집|위준영 도규만 김도성

내레이션|임여경

출연|위준영

ⓒ 한겨레신문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