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떴다! 기자평가단] "고기인 줄 알았네" 건강하게 씹는 대체육

진영화 입력 2022. 8. 11. 04:06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사진 출처 = 게티이미지뱅크]
"난 죽을 때까지 채식주의자가 될 생각이 없다. 하지만 축산업이 일으키는 환경 오염 등을 생각하면 고기 소비를 꺼리게 된다. 그런 점에서 대안이 필요하다. 대체육은 고기를 완전 대체하는 것이 아니라 새로운 선택지를 원하는 소비자를 위한 대안육이다."

한 식품 업체 최고경영자(CEO)가 식물성 대체육 신제품 발표회에서 이렇게 말했다. 고기 맛을 포기하기 어렵지만 지구 온난화와 동물 복지를 고민하는 소비자를 공략할 수 있는 '미래 먹거리'로 대체육을 제시한 것이다.

다른 식품 업체들도 비슷한 비전을 공유하고 있다. 굴지의 식품 업체들이 속속 대체육 사업에 뛰어들면서 관련 제품 출시가 잇따르고 있다. 만두소 고기를 대체육으로 교체한 만두, 참숯으로 불 맛을 입힌 식물성 불갈비 등 다양한 제품이 나오는가 하면, 대기업의 비건 전문 레스토랑도 하나둘씩 문을 열고 있다.

국내 식물성 식품 시장은 아직 초기 단계다. 한국농수산식품유통공사에 따르면 그 규모가 2020년 기준 1740만달러(약 226억원)에 그친다. 하지만 국내 채식 인구가 2008년 15만명에서 올해 250만명으로 급증한 데다 '간헐적 채식주의자'까지 늘어나면서 잠재력이 부각되고 있다. 비건 식문화가 확산하며 대체육이 트렌디한 제품으로 인식되고, 업체들의 투자로 대체육 맛과 품질이 상향 평준화되면서 호감을 느끼는 소비자들이 늘어나는 추세다. 기업 입장에선 환경 보호 명분을 챙기는 동시에 중장기적으로 비용 절감 효과도 누릴 것으로 보인다. 이번주 기자평가단은 식품업계에서 뜨거운 화두로 떠오른 대체육 중 비건스테이크 4종을 비교해봤다.

1등은 올가니카 계열사 브라잇벨리의 '플랜트 함박 앤 파스타'가 차지했다. 오수현 기자는 "비교 제품 중 고기 질감이 가장 쫀득하다. 고기 특유의 텍스처를 제일 잘 구현했다"며 "전자레인지에 돌려먹는 간편식임에도 꽤 만족스러운 풍미와 맛을 선사한다"고 평가했다. 다만 "고기 밀도가 일정하지 않은 것 같다"며 아쉽다고 했다. 이영욱 기자는 "고기는 담백한 편으로 간이나 풍미가 강하진 않아서 부담이 없지만 그러다 보니 풍미는 다소 떨어지는 듯하다"고 했다. 송경은 기자는 "100g당 기준으로 비교했을 때 단백질 함량은 비슷하지만 비교 제품들 중 지방 성분이 가장 적다"면서 "타 제품 대비 수분감(육즙)이 많이 느껴지지는 않는 편"이라고 했다. 강민호 기자는 "필요한 만큼만 포장을 했다. 대체육 소비자라면 환경에도 관심이 많을 듯한데 과대 포장하지 않은 느낌이라서 호감을 줄 듯하다"며 "조리편의성이 높다"고 평했다. 하지만 "고구마, 아스파라거스 등이 가니시로 있는데 맛이 그다지 좋지 않다"고 했다.

2등은 CJ제일제당의 '고메 플랜테이블 함박스테이크'였다. 오수현 기자는 "달착지근한 데미글라스 소스 덕분에 함박스테이크 특유의 맛이 잘 구현된다"며 "나트륨 함량이 높지 않은데도 맛있게 짭조름하다"고 평가했다. 아쉬운 점으로 "고기 탄력을 어느정도 구현했지만 텍스처가 대체로 촘촘하진 않은 느낌과 약간의 콩 비린내"를 꼽았다. 이영욱 기자는 "육즙이 풍부한 편"이라고 했다. 송경은 기자는 "양파가 살짝 아삭하게 씹히고 양파 향이 은은하게 나서 풍미가 좋다"고 했다. 하지만 "콩고기 특유의 찐득거리는 식감이 느껴진다는 점은 아쉽다"고 했다. 강민호 기자는 "외포장재로 탄소 배출을 20% 저감한 친환경 포장재를 썼지만 과대 포장은 과대 포장"이라며 "한 번에 포장된 양이 너무 많아 1인 가구가 먹기 불편하다"고 했다.

공동 3위는 농심의 '베지가든 텐더스테이크'와 롯데제과의 '제로미트 베지함박'이었다. 베지가든 텐더스테이크에 대해 오수현 기자는 "타사 제품에선 모두 뒷맛에 콩 비린내가 살짝 풍기는데, 이 제품에선 비린내가 나지 않는다"며 장점으로 꼽았다. 하지만 "전체적으로 질감이 느슨해 퍼지는 느낌"이라고 했다. 이영욱 기자는 "원재료를 곱게 갈아서 체에 내린 듯 매우 부드러워서 아이들이 먹기 좋은 제품"이라면서도 "그만큼 씹는 맛은 떨어진다는 게 단점"이라고 했다. 송경은 기자는 "수분이 가장 풍부하고 비주얼적으로도 햄버그스테이크를 가장 가깝게 구현해냈다"면서도 "소스가 함께 동봉돼 있지 않다는 점은 아쉽다"고 했다. 강민호 기자는 "속이 촉촉해 부드럽다. 고기의 다양한 맛 중에서 살살 녹는 식감을 구현했다"고 했다. 하지만 "고기에 식감보다는 참치캔의 식감 같다"는 평도 내놨다.

제로미트 베지함박에 대해선 오수현 기자는 "브라운 소스(데미글라스 소스) 맛도 경쟁사 소스에 비해 더 감칠맛이 난다"고 했다. 다만 "안쪽은 밀도가 높은데 바깥쪽은 좀 헐거워 고기의 밀도가 균일하지 않은 느낌"이라며 "약간 가루가 씹히는 느낌이 든다"고 했다. 이영욱 기자는 "제품이 다소 퍽퍽하다"고 했다. 송경은 기자는 "100g당 나트륨 함량이 높고 지방 함량도 높은 편"이라고 했다. 강민호 기자는 "특정 향이 강하거나 특정 식감이 강하게 느껴지는 게 아니라 무난한 느낌"이라며 "쫄깃쫄깃하다거나 부드럽다거나 특징적인 식감이 없이 고기 동그랑땡의 큰 버전 같다"고 평가했다.

[정리 = 진영화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