옥수수로 만드는 옷감 '친환경 스판덱스' 개발

강다은 기자 입력 2022. 8. 11. 03:03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효성티앤씨, 세계 최초 상용화

소재 전문 기업 효성티앤씨가 세계 최초로 옥수수를 활용한 ‘바이오 스판덱스’ 상용화에 성공했다.

효성티앤씨는 10일 기존 석탄 원료 대신 옥수수에서 추출한 천연 원료를 가공해 만든 바이오 스판덱스 ‘크레오라 바이오베이스드(creora® bio-based)’ 개발에 성공했다고 밝혔다. 스판덱스는 석탄과 석유에서 추출한 원료로 생산되는데, 효성티앤씨는 이 중 석탄에서 추출되는 원료를 옥수수 원료로 대체했다. 그간 옥수수에서 추출한 원료는 일반 섬유를 비롯해 포장지, 화장품, 액체 세제 등에 사용됐다. 하지만 신축성과 회복력이 없다 보니 스판덱스와 같은 고기능성 섬유에는 적용할 수 없었다.

효성티앤씨는 2년 넘는 연구 개발 끝에 세계 최초로 상용화에 성공했다. 회사는 “크레오라 바이오베이스드는 기존 스판덱스보다 물 사용량은 39%, 이산화탄소 배출량은 23% 줄일 수 있다”며 “신축성과 회복력이 뛰어나 스포츠 의류, 란제리 등 기존 스판덱스가 활용되는 모든 분야에 적용할 수 있다”고 했다.

이 제품은 지난 6월 스위스 인증기관 ‘SGS’로부터 친환경 인증 ‘에코 프로덕트 마크’를 획득했다. 효성티앤씨는 경북 구미 등 국내 생산 기지를 중심으로 바이오 스판덱스 생산을 시작한 뒤 해외 법인에서 생산을 확대할 방침이다.

ⓒ 조선일보 & chosu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