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세계 역대 최고 실적, 2분기 매출 1조9000억

이미지 기자 입력 2022. 8. 11. 03:03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거리 두기가 완화되고, 오프라인 매장 방문이 늘면서 신세계·롯데 등 백화점들이 2분기 깜짝 실적을 내놨다.

신세계는 2분기 매출이 1조8771억원으로 작년보다 34.5% 증가했다고 10일 공시했다. 영업이익은 94.7% 늘어난 1874억원을 기록했다. 매출·영업이익 모두 2분기 기준으로 역대 최대 실적이다. 거리 두기 완화로 외출이 늘어나면서 백화점 부문에서는 여성(34.1%)·남성(34.7%) 패션, 아웃도어(43.6%) 등 의류 매출 증가율이 높게 나타났다. 자회사인 신세계인터내셔날이 매출과 영업이익에서 6분기 연속 성장을 기록하고, 면세 사업부인 신세계디에프와 호텔 등 임대 사업을 하는 신세계센트럴시티 실적도 호전됐다.

앞서 실적을 발표한 롯데쇼핑도 2분기 매출은 3조9019억원으로 작년보다 소폭 감소했지만, 영업이익은 744억원으로 작년보다 882% 급증했다. 당기순이익은 455억원으로 흑자로 전환했다.

ⓒ 조선일보 & chosu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