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장 REVIEW]'제로톱' 송민규 결승골 전북, 수원FC 꺾고 1위 울산에 3점 차 2위

이성필 기자 입력 2022. 8. 10. 20:53
자동요약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제로톱' 송민규 덕분에 전북 현대가 귀중한 승리를 얻었다.

전북은 10일 수원종합운동장에서 열린 하나원큐 K리그1 2022 24라운드 순연 경기에서 송민규의 결승골을 끝까지 지켜 1-0으로 승리했다.

전반 시작부터 전북이 빠르고 강한 패스로 수원FC 수비를 공략했다.

승부수를 띄워야 했던 수원FC는 전북에서 뛰었던 김현, 이용을 적극 활용했다.

음성재생 설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 전북 현대 공격수 송민규가 10일 수원종합운동장에서 열린 수원FC전에서 골을 터뜨렸다. ⓒ한국프로축구연맹
▲ 수원FC 박민규와 전북 현대 송민규가 볼 경합 중이다. ⓒ한국프로축구연맹

[스포티비뉴스=수원, 이성필 기자] '제로톱' 송민규 덕분에 전북 현대가 귀중한 승리를 얻었다.

전북은 10일 수원종합운동장에서 열린 하나원큐 K리그1 2022 24라운드 순연 경기에서 송민규의 결승골을 끝까지 지켜 1-0으로 승리했다. 승점 49점에 도달한 전북은 한 경기를 더 치른 상황에서 1위 울산 현대(52점)에 3점 차 2위를 이어갔다. 수원FC(33점)는 6위를 이어갔다.

전반 시작부터 전북이 빠르고 강한 패스로 수원FC 수비를 공략했다. 수원FC는 빠른 역습으로 맞섰고 4분 기회가 왔다. 김현이 아크 왼쪽 밖에서 박진섭과 경합하다 넘어졌다. 고형진 주심은 경고와 함께 프리킥을 선언했지만, 비디오 판독(VAR) 결과 박진섭의 발이 공에 먼저 닿은 것으로 확인, 무효가 선언됐다.

위기를 모면한 전북은 재치 있는 움직임으로 골을 넣었다. 7분 김진수가 왼쪽에서 스로인을 했고 엔드라인 근처에 있던 김진규가 그대로 반대로 올린 볼을 박배종 골키퍼가 나와 잡으려는 것을 본 송민규가 오른발로 잘라 넣었다. 스로인은 오프사이드 함정이 없는 것을 활용한 결과였다.

승부수를 띄워야 했던 수원FC는 전북에서 뛰었던 김현, 이용을 적극 활용했다. 17분에는 장재용, 장혁진, 이기혁 등 공격 2선을 모두 빼고 이승우, 무릴로, 라스를 넣었다. 무릴로, 라스도 전북 출신이라 흥미로움이 넘쳤다.

송민규는 유독 열심히 뛰었다. 송민규의 발에서 공격이 만들어졌다. 35분 아크 오른쪽에서 송민규가 왼발 터닝 슈팅한 것이 골대 옆을 살짝 지나갔다. 수원FC도 40분 라스의 패스를 받은 이승우가 골망을 흔들었지만, 오프사이드 판정을 받았다.

전북에 추가골 기회가 왔다. 44분 송민규가 왼쪽 측면에서 연결한 볼을 잡은 김보경이 오른발 슈팅. 박배종 골키퍼의 손과 크로스바에 연이어 맞고 나갔다. 공격과 공격을 시원하게 주고받은 전반이었다.

후반에도 경기 분위기는 비슷했다. 전북이 빠른 패스로 공격하면 수원FC가 되받아 역습으로 이어갔다. 전북이 9분 강상윤을 빼고 문선민을 넣었다. 11분 김보경이 송민규의 패스를 받아 왼발 터닝 슈팅했지만, 골대와 인연을 맺지 못했다.

전북은 21분 송민규를 빼고 구스타보를 투입했다. 수원FC도 23분 박민규를 벤치로 호출하고 정동호를 넣어 더 공격적으로 대응했다. 25분 신세계의 기습적인 중거리 슈팅이 나오며 수원FC가 전북 수비의 균열을 노렸다.

경기 흐름에 미묘한 변화가 보였다. 전북이 구스타보의 머리를 노리며 한 골을 지키려는 모습을 보이자 수원FC는 중앙을 공략하며 동점골 사냥에 애썼다. 수원FC는 32분 수비형 미드필더 박주호를 빼고 공격형 미드필더 김승준을 투입해 골을 넣겠다는 의지를 보여줬다.

전북은 계속 수원FC를 흔들었고 38분 구스타보와 김진수의 슈팅이 연이어 골대에 맞는 불운을 겪었다. 수원FC는 40분 라스가 정동호의 크로스를 머리로 받아 넣었지만, 오프사이드 판정을 피하지 못했다.

추가시간은 5분, 누가 더 집중력을 보여주느냐가 관건이었다. 전북은 볼을 최대한 소유하며 돌렸고 수원FC는 잡으면 바로 전방으로 연결했다. 시간은 흘러갔고 그대로 경기가 끝났다.

<저작권자 ⓒ SPOTV NEW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Copyright ⓒ SPOTV NEW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