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골때녀', FC원더우먼 VS FC발라드림 뜨거운 대결 [M+TV컷]

안하나 입력 2022. 8. 10. 20:02
자동요약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골(Goal) 때리는 그녀들'에서는 'FC원더우먼'과 'FC발라드림'이 대결을 펼친다.

이번 경기에서는 1승 기록 후 기세가 오른 'FC원더우먼'과 첫 승이 간절한 'FC발라드림'의 대결이 성사됐다.

경기가 거듭될수록 팀워크가 강력해지는 'FC발라드림'에 맞서, 과연 'FC 원더우먼'은 한 번 더 승리의 반열에 오를 수 있을지, 혹은 일진일퇴의 갈림길에 서게 될지 귀추가 주목된다.

음성재생 설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골 때리는 그녀들 사진=sbs

‘골(Goal) 때리는 그녀들’에서는 ‘FC원더우먼’과 ‘FC발라드림’이 대결을 펼친다.

이번 경기에서는 1승 기록 후 기세가 오른 ‘FC원더우먼’과 첫 승이 간절한 ‘FC발라드림’의 대결이 성사됐다. 챌린지리그 개막 후 진행되는 세 번째 경기로, ‘원더우먼’은 연승을 기록하겠다는 각오를 다지며 연습에 매진해 기대감을 자아낸다.

‘FC원더우먼’의 오범석 감독은 다채로운 공격 기술을 전수해 멤버들의 기량을 끌어올리는 것에 초점을 맞췄다.

특히 뉴 멤버인 김가영은 ‘FC발라드림’ 손승연의 공격적인 플레이 방식에 대비해 순간적인 스피드를 올릴 수 있는 기술을 익히기 위해 힘썼다.

또한 다재다능한 ‘키썸’은 경서와 서기의 발을 묶기 위해 수비 전략을 꼼꼼히 세우는 데 집중했다. 여기에 무한 체력의 홍자가 ‘FC원더우먼’의 에너자이저 역할을 자처하며 경기에 활력을 가득 불어넣을 예정이다.

경기가 거듭될수록 팀워크가 강력해지는 ‘FC발라드림’에 맞서, 과연 ‘FC 원더우먼’은 한 번 더 승리의 반열에 오를 수 있을지, 혹은 일진일퇴의 갈림길에 서게 될지 귀추가 주목된다.

[안하나 MBN스타 기자]

< Copyright ⓒ MBN(www.mbn.co.kr)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Copyright ⓒ mb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