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도자료] 집중호우 대응 현장점검(빗물펌프장, 저류배수시설)

입력 2022. 8. 10. 18:06
자동요약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한덕수 총리,"기후변화 시대에 맞는 근본적 수방대책 세울 것"- 한 총리, "빗물 펌프장과 저류배수시설은 근본적인 수방대책의 하나의 모델"-- 서울시 양천구 빗물 펌프장 및 저류배수시설 현장 방문, 시설 가동 현황 점검 -□ 한덕수 국무총리는 8월 10일(수) 오후, 서울시 양천구 소재 빗물 펌프장과  저류배수시설 현장을 방문해 시설 가동 현황 등을 점검했다.

* 서울시 저지대 상습침수지역(신월동, 화곡동 일대) 피해 방지를 위한 국내 최초 빗물저류배수시설로, 저류배수터널 길이 3.6km, 직경 10m, 사업비 1,390억원ㅇ 한 총리는 "대통령께서 아침에 말씀하신 것처럼 상상 못할 비가 와도 감당할 수 있는 도심 침수 방지대책이 필요하다"라며, "그런 의미에서 목동 빗물펌프장과 빗물저류배수시설은 하나의 모델이 될 수 있어, 중앙정부가 서울시 등 지자체와 협의해 기후변화 시대에 맞는 근본적인 수방대책을 세워나가고, 이번 위기를 재해 대응 업그레이드 계기로 삼겠다"라고 밝혔다.

음성재생 설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한덕수 총리,“기후변화 시대에 맞는 근본적 수방대책 세울 것”




- 한 총리, “빗물 펌프장과 저류배수시설은 근본적인 수방대책의 하나의 모델”-


- 서울시 양천구 빗물 펌프장 및 저류배수시설 현장 방문, 시설 가동 현황 점검 -




□ 한덕수 국무총리는 8월 10일(수) 오후, 서울시 양천구 소재 빗물 펌프장과  저류배수시설 현장을 방문해 시설 가동 현황 등을 점검했다.




* (양천구) 구청장, 교통안전국장 등 / (총리실) 총리비서실장, 국무1차장




ㅇ 오늘 방문은 집중호우 피해 예방을 위해 방재시설 가동 현장 등 재난 대응 체계를 살피기 위한 것이다.




□ 한 총리는 양천구청장으로부터 양천구 침수피해 현황과 빗물 펌프장 및  저류배수시설* 가동 현황을 청취하고, 집중호우 대응체계를 점검하였다.




* 서울시 저지대 상습침수지역(신월동, 화곡동 일대) 피해 방지를 위한 국내 최초 빗물저류배수시설로, 저류배수터널 길이 3.6km, 직경 10m, 사업비 1,390억원




ㅇ 한 총리는 “대통령께서 아침에 말씀하신 것처럼 상상 못할 비가 와도 감당할 수 있는 도심 침수 방지대책이 필요하다”라며, “그런 의미에서 목동 빗물펌프장과 빗물저류배수시설은 하나의 모델이 될 수 있어, 중앙정부가 서울시 등 지자체와 협의해 기후변화 시대에 맞는 근본적인 수방대책을 세워나가고, 이번 위기를 재해 대응 업그레이드 계기로 삼겠다”라고 밝혔다.




ㅇ 또한, “모범이 되는 훌륭한 시설을 미리 갖추어 기록적인 대폭우에도 주민들의 생명을 안전하게 지키고, 큰 재난을 피할 수 있었다.”라며, 시설물 유지·관리에 최선을 다하고 있는 관계자들을 치하하였다.




ㅇ 한편, 많은 비가 예보되고 있는 만큼 추가적인 피해 방지를 위해 신속한 재난안전 대응에 끝까지 최선을 다하고, 방재시설 운영시 안전사고 발생에도 각별히 유의해 줄 것을 당부했다.



Copyright © 정책브리핑.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