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 하흐, 퍼거슨과 달랐다"..0-2 끌려가던 순간에도 침착함 유지

정승우 입력 2022. 8. 10. 16:18
자동요약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전반전 2실점을 허용하며 0-2로 끌려가던 순간, 에릭 텐 하흐(52) 감독은 침착함을 유지했다.

영국 '데일리 스타'는 10일(한국시간) "에릭 텐 하흐 맨체스터 유나이티드 감독은 브라이튼 앤 호브 알비온전 알렉스 퍼거슨 경과는 전혀 다른 접근법을 사용했다"라고 전했다.

화가 잔뜩 났을 법한 텐 하흐 감독이지만, 오히려 다른 접근법을 택한 것으로 보인다.

음성재생 설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사진] ⓒGettyimages(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OSEN=정승우 기자] 전반전 2실점을 허용하며 0-2로 끌려가던 순간, 에릭 텐 하흐(52) 감독은 침착함을 유지했다.

영국 '데일리 스타'는 10일(한국시간) "에릭 텐 하흐 맨체스터 유나이티드 감독은 브라이튼 앤 호브 알비온전 알렉스 퍼거슨 경과는 전혀 다른 접근법을 사용했다"라고 전했다.

맨체스터 유나이티드는 지난 7일(이하 한국시간) 영국 맨체스터의 올드 트래포드에서 열린 2022-2023 시즌 프리미어리그 1라운드 브라이튼 앤 호브 알비온과 경기에서 1-2로 패배했다.

이 경기 맨유는 전반전에만 파스칼 그로스에게 2골을 실점하며 0-2로 끌려갔다. 화가 잔뜩 났을 법한 텐 하흐 감독이지만, 오히려 다른 접근법을 택한 것으로 보인다.

매체는 영국 '더 선'을 인용해 "텐 하흐 감독은 퍼거슨 전 감독처럼 '헤어 드라이어'를 날리는 대신 부드럽게 접근했다. 그는 팀과 동료를 믿어야 한다고 말했으며 '실수는 잊어버리고 더욱더 용감하게 행동하라"라고 말했다"라고 알렸다.

보도에 따르면 텐 하흐 감독의 성격에 따른 행동으로 보인다. 매체는 "텐 하흐 감독은 냉정하고 침착한 상태를 유지하는 것으로 유명하다. 오랫동안 그가 보여온 스타일"이라고 덧붙여 설명했다. /reccos23@osen.co.kr

[사진] ⓒGettyimages(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Copyright ⓒ 한국 최고의 스포츠 엔터테인먼트 전문 미디어 OSEN(www.osen.co.kr)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