역대 최대 LG디스플레이 97인치 OLED 국내 첫선..한국디스플레이산업 전시회 개막

유환구 입력 2022. 8. 10. 16:00 수정 2022. 8. 10. 16:15
자동요약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삼성디스플레이와 LG디스플레이 등 국내 디스플레이업체들이 10일부터 서울 코엑스에서 열리는 'K-디스플레이 2022 한국디스플레이산업전시회'에 참가해 차세대 혁신 기술들을 대거 선보였다.

삼성디스플레이는 이날 밤 미국 뉴욕에서 공개될 예정인 '갤럭시Z 폴드 4'에 처음 적용된 '에코 스퀘어 OLED 플러스'와 'UPC 플러스' 기술을 처음으로 선보였다.

에코 스퀘어 OLED 플러스는 지난해 '갤럭시Z 폴드3'에 첫 적용한 것보다 진화한 기술이다.

음성재생 설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한국디스플레이산업협회 주관으로
국내외 167개 기업, 역대 최대인 557개 부스 마련
LG디스플레이가 10일 서울 코엑스에서 열린 ‘K-디스플레이 2022 한국디스플레이산업전시회’에서 현존 최대 크기의 OLED TV 패널인 97인치 OLED.EX를 선보였다. 1월 미국에서 처음 선보인 이 제품이 국내에 공개된 건 이번이 처음이다.

삼성디스플레이와 LG디스플레이 등 국내 디스플레이업체들이 10일부터 서울 코엑스에서 열리는 'K-디스플레이 2022 한국디스플레이산업전시회'에 참가해 차세대 혁신 기술들을 대거 선보였다.

삼성디스플레이는 이날 밤 미국 뉴욕에서 공개될 예정인 '갤럭시Z 폴드 4'에 처음 적용된 '에코 스퀘어 OLED 플러스'와 'UPC 플러스' 기술을 처음으로 선보였다. 에코 스퀘어 OLED 플러스는 지난해 '갤럭시Z 폴드3'에 첫 적용한 것보다 진화한 기술이다. 일반 OLED와 비교해 패널 소비전력은 37% 감소, 빛 투과율은 1.6배 향상됐다.

스마트폰의 전면 카메라를 디스플레이 패널에 내장하는 방식으로 카메라 홀을 없앤 UPC(Under Panel Camera)기술도 전작 '갤럭시Z 폴드3'와 비교해 인지 해상도가 1.4배 좋아졌다.

QD-OLED 전시관에서 가장 눈에 띄는 'WOW 존'은 가로 5m, 세로 3.5m 벽면의 대형 멀티 비전이다. 65형 QD-OLED 3장, 55형 4장, 34형 4장으로 만들어진 화면에서 QD의 완벽한 색 재현력과 블랙 표현력을 보여준다는 게 회사 측 설명이다.

LG디스플레이는 현존 최대 크기의 OLED TV 패널인 '97인치 OLED.EX'를 처음 국내에 공개했다. 97인치 OLED.EX는 1월 미국 라스베이거스에서 열린 2022년 미국 소비자 가전 박람회(CES) 2022에서 첫선을 보였고, 국내에 공개된 건 이번이 처음이다.

OLED.EX는 유기발광 소자에 중(重)수소 기술 등을 적용해 화면밝기(휘도)를 30% 높이고, 자연의 색은 더 정교하게 표현한 것이 특징이다. 또 어떤 환경에서도 완벽한 블랙을 구현하는 차세대 OLED TV 패널이라고 회사 측은 설명했다.

이날 전시회에서 LG디스플레이는 유리 벽에 투명 OLED를 내장해 벽 자체를 디스플레이로 활용할 수 있는 '회의실용 투명 OLED솔루션', 상품 진열대에 투명 OLED를 결합해 진열된 상품의 정보를 보여주는 '투명 월스킨' 등도 소개했다.

올해로 21회를 맞은 이번 전시회는 산업통상자원부 주최, 한국디스플레이산업협회 주관으로 열리며 국내외 167개 기업이 역대 최대 규모인 557개 부스를 마련했다. 지난해에는 114개 기업이 290개 부스를 차렸다.

유환구 기자 redsun@hankookilbo.com

ⓒ한국일보 www.hankookilbo.com (무단복제 및 전재, 재배포를 금지합니다)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