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선제 실점 후 4골 폭풍' 토트넘 극찬.."누구도 두려워 하지 않았다"

입력 2022. 8. 10. 15:33
자동요약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토트넘 홋스퍼 내부 인사 존 웬햄이 첫 경기 대승에 만족감을 표했다.

토트넘은 6일(한국시간) 영국 런던의 토트넘 홋스퍼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2-23시즌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EPL) 1라운드 사우샘프턴전에서 4-1로 이겼다.

음성재생 설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마이데일리 = 김건호 기자]토트넘 홋스퍼 내부 인사 존 웬햄이 첫 경기 대승에 만족감을 표했다.

토트넘은 6일(한국시간) 영국 런던의 토트넘 홋스퍼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2-23시즌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EPL) 1라운드 사우샘프턴전에서 4-1로 이겼다.

토트넘의 시작은 불안했다. 전반 12분 제임스 워드 프라우스의 선취골로 끌려갔다. 하지만 토트넘은 빠르게 동점을 만들었다. 21분 라이언 세세뇽의 동점골이 터졌다. 이어 31분 에릭 다이어의 역전골까지 나왔다. 후반에도 2골을 추가했다. 모하메드 살리수의 자책골과 쿨루셉스키의 쐐기골로 3점 차 대승을 거뒀다.

웬햄은 토트넘의 대승에 만족감을 표했다. 웬햄은 9일(한국시간) 영국 매체 '풋볼 인사이더'를 통해 "안토니오 콘테 감독의 까다로운 토트넘이 좋은 출발을 했다"라며 "정말 인상적인 경기력이었다. 가장 인상 깊었던 것은 우리가 밀리고 있을 때, 선수들 누구도 문제를 두려워하지 않았다는 것"이라고 말했다.

웬햄은 실점 이후 빠르게 동점골을 만든 것을 칭찬했다. 그는 "선수들은 문제가 있다는 것을 두려워하지 않았다. 우리는 평소와 같이 고개를 숙이고 매우 빠르게 득점했다"라며 "이것은 쿨루셉스키의 경이로운 크로스였다. 크로스는 매우 좋았고 해리 레드냅의 와이프도 집어넣을 만한 크로스였다"라고 했다.

이어 다이어의 득점과 살리수의 자책골에 대해 얘기했다. 웬햄은 "그것은 핵심이었다. 훌륭한 골이었다. 평소 토트넘과 달리 우리는 헤더로 두 골을 넣었다. 그때부터 우리는 완전히 지배했다"라며 "사우샘프턴은 아무것도 못 했다. 살리수는 자책골을 기록했는데, 그것은 완전히 기괴했다. 거기서 무슨 일이 있었는지 잘 모르겠다. 그는 주변에 아무도 없었다"라고 전했다.

토트넘은 3점 차 승리를 거두며 1위에 올라가 있다. 웬햄은 "이번 주말 EPL에서 가장 큰 점수 차 승리를 거둔 것은 대단한 일"이라며 "이것은 모든 면에서 유망하다"라고 했다. 토트넘은 오는 15일 첼시 원정을 떠난다.

저작권자 ⓒ 마이데일리.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