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철원, 그를 진정한 '투수'라고 부를 수 있는 이유

정철우 입력 2022. 8. 10. 14:36
자동요약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1점 승부에 울고 웃는 불펜 투수들의 등판은 늘 심장을 조여오는 긴장감 속에 이뤄진다.

배영수 두산 불펜 코치는 "정철원은 좋은 구위를 갖고 있는 투수이기도 하지만 빼어난 주자 견제 능력을 갖고 있는 투수이기도 하다. 주자를 워낙 잘 묶어 놓기 때문에 주자가 나가도 편하게 볼 수 있다. 투수로서 기본기가 대단히 잘 돼 있는 선수라 할 수 있다. 결과적으로 좋은 견제 능력을 갖고 있기 때문에 투수 본인이 편하게 투구에만 집중할 수 있게 되는 것이다. 투수들에게 아무리 강조해도 잘 안 되는 부분인데 정철원은 스스로 더 많이 노력하며 주자 견제 능력을 향상 시키고 있다. 정철원이 마운드에 서 있으면 주자가 있어도 마음이 편안해 진다"고 설명했다.

음성재생 설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1점 승부에 울고 웃는 불펜 투수들의 등판은 늘 심장을 조여오는 긴장감 속에 이뤄진다.

주자라도 나가면 그 울림은 더 커진다. 상대는 빠른 대주자를 내세워 압박을 하기도 한다. 도루를 내주게 되면 크게 흔들릴 수 밖에 없다. 단박에 주자가 득점권으로 진루한다는 것을 뜻하기 때문이다.

'한 방이면 동점 혹은 역전'이라는 압박감은 보는 이들까지 가슴 떨리게 한다.

정철원이 있는 힘을 다해 공을 던지고 있다. 사진=천정환 기자
하지만 이 선수가 마운드에 서 있으면 상대가 뛸 걱정은 잠시 내려 놓아도 좋을 듯 싶다. 완벽에 가까운 주자 견제 능력을 갖고 있기 때문이다.

주인공은 두산 필승맨으로 거듭 난 정철원(23)이다.

정철원은 올 시즌 38경기에 등판해 3승2패1세이브13홀드 평균 자책점 3.19를 기록하며 무너진 두산 불펜의 확실한 '믿을맨'으로 자리 잡았다.

연투에 능하다는 장점이 있다. 체력적으로 대단히 강한 체질을 타고난 덕에 연투에 대한 부담을 거의 느끼지 않는다. 자주 던진다고 힘이 떨어져 난타를 당하는 일이 드물다.

그러나 정철원의 진짜 장점은 드러난 기록으로는 찾아내기 어렵다. 정철원은 주자를 베이스에 묶어 놓는 특별한 장점을 갖고 있는 선수다.

그가 마운드에 서 있으면 상대 팀은 아예 뛸 생각을 접어 놓는다. 발 야구로 정철원을 흔들 생각 자체를 하지 않는다. 그만큼 빼어난 주자 견제 능력을 갖고 있다.

도루 허용의 절반 이상은 투수의 책임이라고 말한다. 투수가 도루 타이밍을 뺏기면 포수가 아무리 좋은 송구를 해도 주자를 잡아내기 어렵다. 투수가 최대한 주자를 베이스에 묶어 줘야 포수도 견제를 하기 수월해 진다.

이 이론을 제대로 실천하고 있는 투수가 바로 정철원이다.

지금까지 정철원이 마운드에 서 있을 때 도루를 허용한 것은 단 한 차례에 불과하다. 발 야구에 강점이 있는 롯데만 한 번 성공시킨 기록을 갖고 있다.

나머지 8개 팀은 아예 도루 시도 자체를 하지 않았다. 아니 하지 못했다. 정철원이 그만큼 주자를 잘 묶어 놓았음을 뜻한다.

두산 주전 포수 박세혁의 도루 저지율이 0.250으로 좋은 편은 아니라는 점에서 정철원의 가치는 더욱 높다고 할 수 있다.

배영수 두산 불펜 코치는 "정철원은 좋은 구위를 갖고 있는 투수이기도 하지만 빼어난 주자 견제 능력을 갖고 있는 투수이기도 하다. 주자를 워낙 잘 묶어 놓기 때문에 주자가 나가도 편하게 볼 수 있다. 투수로서 기본기가 대단히 잘 돼 있는 선수라 할 수 있다. 결과적으로 좋은 견제 능력을 갖고 있기 때문에 투수 본인이 편하게 투구에만 집중할 수 있게 되는 것이다. 투수들에게 아무리 강조해도 잘 안 되는 부분인데 정철원은 스스로 더 많이 노력하며 주자 견제 능력을 향상 시키고 있다. 정철원이 마운드에 서 있으면 주자가 있어도 마음이 편안해 진다"고 설명했다.

공만 잘 던지는 선수는 진정한 '투수'라고 하기 어렵다. 진정한 '투수'가 되려면 주자 견제, 수비 능력까지 완벽하게 갖춰져야 한다. 어느 한 가지라도 빠지면 진정한 '투수'라고 하기 어렵다.

그런 관점에서 정철원은 '투수'라는 칭호가 가장 잘 어울리는 선수라고 할 수 있다.

앞으로도 정철원은 빼어난 주자 견제 능력으로 도루 허용을 최소화 할 것이다. 주자가 있는 상태에서 정철원이 어떤 모습을 보이는지 지켜보는 것도 대단히 흥미로운 관전 포인트가 될 것으로 보인다.

[정철우 MK스포츠 전문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