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는 법을 잊은 다저스, 9연승 독주체제..유리아스 12승 & 15안타 폭발 [LAD 리뷰]

조형래 입력 2022. 8. 10. 14:26
자동요약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LA 다저스가 파죽의 9연승을 이어갔다.

다저스는 10일(이하 한국시간) 미국 캘리포니아주 로스앤젤레스 다저스타디움에서 열린 미네소타 트윈스와의 경기에서 10-3으로 대승을 거뒀다.

2회초 1사 후 지오 우르셀라에게 3루타를 허용하고 힐베르토 셀레스티노에게 투수 앞 내야안타를 허용해 1-1 동점이 됐지만 다저스느 이후 미네소타 마운드를 폭격했다.

음성재생 설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사진] ⓒGettyimages(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OSEN=조형래 기자] LA 다저스가 파죽의 9연승을 이어갔다.

다저스는 10일(이하 한국시간) 미국 캘리포니아주 로스앤젤레스 다저스타디움에서 열린 미네소타 트윈스와의 경기에서 10-3으로 대승을 거뒀다. 이로써 다저스는 9연승을 달리며 내셔널리그 서부지구 독주체제를 굳혀가고 있다.

선발 훌리오 유리아스는 7이닝 5피안타 8탈삼진 1실점 역투를 펼쳤고 타석에서는 윌 스미스가 3안타, 맥스 먼시, 저스틴 터너가 모두 2안타씩을 기록했다.

다저스는 1회말 2사 후 프레디 프리먼의 볼넷으로 기회를 잡은 뒤 윌 스미스의 적시 2루타로 리드를 잡았다.

2회초 1사 후 지오 우르셀라에게 3루타를 허용하고 힐베르토 셀레스티노에게 투수 앞 내야안타를 허용해 1-1 동점이 됐지만 다저스느 이후 미네소타 마운드를 폭격했다.

2회말 1사 후 가빈 럭스의 우전안타, 조이 갈로의 2루타로 만든 1사 2,3루 기회에서 코디 벨린저의 2타점 2루타로 3-1 리드를 되찾았다. 이후 트레이 터너의 적시 2루타로 4-1로 달아났다.

3회말 1사 주자 없는 상황에서는 맥스 먼시의 솔로포로 달아났고 4회말, 1사 후 무키 베츠의 중전안타와 2루 도루에 이은 상대 실책으로 잡은 1사 3루 기회에서 트레이 터너의 투수 땅볼로 1점을 더 추가했다.

7회말에는 프레디 프리먼, 윌 스미스의 연속 안타로 만든 무사 1,3루에서 맥스 먼시의 적시 2루타로 1점, 이어진 무사 2,3루에서는 저스틴 터너의 유격수 땅볼로 1점을 더 달아났다. 8-1이 됐다.

8회초 올라온 필 빅포드가 바이런 벅스턴에게 투런포를 허용했지만 8회말 다저스는 트레이 터너의 적시 2루타, 스미스의 우전 적시타로 10-3으로 더욱 격차를 벌렸다. /jhrae@osen.co.kr

[사진] ⓒGettyimages(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Copyright ⓒ 한국 최고의 스포츠 엔터테인먼트 전문 미디어 OSEN(www.osen.co.kr)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