앞 타자 거르고 김하성? 결과는 1타점 2루타..SD 5연패 탈출 기여

CBS노컷뉴스 박세운 기자 입력 2022. 8. 10. 14:24
자동요약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김하성(27)과 승부를 선택한 상대의 '거르기' 전략은 실패로 돌아갔다.

김하성이 경기 막판 귀중한 타점을 기록하며 샌디에이고(SD) 파드리스의 5연패 탈출에 기여했다.

김하성은 10일(한국시간) 미국 샌디에이고 펫코파크에서 열린 메이저리그 샌프란시스코 자이언츠와 홈 경기에 7번타자 유격수로 선발 출전해 4타수 1안타 1타점을 기록했다.

김하성과 승부를 선택한 샌프란시스코의 선택은 실패로 돌아갔다.

음성재생 설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샌디에이고 김하성. 연합뉴스


김하성(27)과 승부를 선택한 상대의 '거르기' 전략은 실패로 돌아갔다. 김하성이 경기 막판 귀중한 타점을 기록하며 샌디에이고(SD) 파드리스의 5연패 탈출에 기여했다.

김하성은 10일(한국시간) 미국 샌디에이고 펫코파크에서 열린 메이저리그 샌프란시스코 자이언츠와 홈 경기에 7번타자 유격수로 선발 출전해 4타수 1안타 1타점을 기록했다.

김하성의 시즌 타율은 0.248을 유지했다.

첫 세 차례 타석에서 출루 없이 침묵하던 김하성의 방망이는 경기 막판 득점권 기회에서 힘차게 돌았다. 김하성과 승부를 선택한 샌프란시스코의 선택은 실패로 돌아갔다.

샌디에이고가 3-1로 앞선 8회말 2사 2루에서 제이크 크로넨워스가 서자 샌프란시스코는 그를 고의볼넷으로 내보냈다. 김하성를 상대하는 게 아웃카운트를 잡을 확률이 더 높다고 본 것이다.

김하성은 샌프란시스코를 후회하게 만들었다.

타자에게 불리한 볼카운트 0볼-2스트라이크에서 시속 97마일(약 156km) 빠른 공을 때려 인정 2루타를 터뜨렸다. 공은 가운데 담장 앞에서 크게 튀어 그대로 담장 밖으로 넘어갔다. 시즌 18번째 2루타.

2루주자 조시 벨은 홈을 밟았고 샌디에이고는 4-1로 달아났다. 김하성은 시즌 38타점째를 기록했다.

하지만 연패 탈출은 쉽지 않았다. 트레이드 마감시한을 앞두고 새로 합류한 정상급 마무리 투수 조시 헤이더가 9회초 3점을 내주면서 스코어는 4-4 동점이 됐다.

간판 스타 매니 마차도가 힘을 냈다. 마차도는 9회말 1사 1,2루에서 승부를 끝내기 좌월 3점홈런을 터뜨려 샌디에이고의 7-4 승리를 이끌었다.

※CBS노컷뉴스는 여러분의 제보로 함께 세상을 바꿉니다. 각종 비리와 부당대우, 사건사고와 미담 등 모든 얘깃거리를 알려주세요.
  • 이메일 :jebo@cbs.co.kr
  • 카카오톡 :@노컷뉴스
  • 사이트 :https://url.kr/b71afn

CBS노컷뉴스 박세운 기자 shen@cbs.co.kr

저작권자ⓒ CBS 노컷뉴스(www.nocutnews.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