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sidential approval rating (KOR)

입력 2022. 8. 10. 13:48
자동요약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미국 역사상 가장 인기가 없었던 대통령은 누구일까.

미국 여론조사기관 갤럽이 대통령 지지율 조사를 시작한 1938년 이후 가장 낮은 수치다.

그렇다면 한국 대통령 중에선 누가 가장 인기가 없었을까.

대통령의 인기를 결정짓는 가장 큰 요인은 무엇보다 경제다.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It is useless for the president to make a guest appearance in various economy-related meetings and nag the ministers to do better, and make meaningless site visits.

CHO HYUN-SOOKThe author is the deputy editor of the economic policy team of the JoongAng Ilbo. Who was the least popular president in U.S. history? Was it Richard Nixon, who resigned amid the Watergate scandal, or Bill Clinton, who was on the verge of impeachment over a sex scandal, or Donald Trump, who frequently used reckless language throughout his term? Answer: None of the above.

The least popular president of the United States was Harry Truman, the 33rd president who served from 1945 to 1953. His approval rating in the later part of his term fell to 32 percent, the lowest since Gallup began to survey the approval rating in 1938. Not even Donald Trump broke that, with 34 rating at his worst.

World War II ended right after Truman took office. The aftermath of the war was harsh. Prices soared and unemployment increased. The rate of consumer price increase was 14.4 percent in 1947, a record not broken even during the oil shocks in the 1970s and ‘80s. Despite the high prices and unemployment rate, President Truman failed to present proper solutions, and the public responded with the lowest rating ever.

Who was the least popular Korean president? There are not as many presidents to compare as the United States. During the military rule, a proper opinion poll wouldn’t have even been possible. Gallup Korea started to conduct evaluations on presidential performance regularly from 1988, and former President Kim Young-sam received the lowest rating. At the end of his term, his approval rating was a mere 6 percent, as Korea filed for an IMF bailout in 1997.

Lately, President Yoon Suk-yeol’s approval rating is a hot topic. There are many analyses over how his rating slipped to the 20 percent level only three months after inauguration. He made some failed appointments and has been inconsistent with policies, most notably attempting to make 5-year-olds enter elementary school. He is unable to communicate and is known to be arrogant. Above all else, the key is in the economic indicators.

Inflation is at its highest since 1988, and fluctuations of interest rates and exchange rates are as unstable as the time of the financial crisis. The public is furious that the president is not only incompetent but also indifferent to the economy despite ominous signs everywhere.

It is useless for the president to make a guest appearance in various economy-related meetings and nag the ministers to do better, and make meaningless site visits. It is clear that the presidential term is finite, but the label of a “failed president” is permanent.

대통령 지지율조현숙 경제정책팀 차장

미국 역사상 가장 인기가 없었던 대통령은 누구일까. ‘워터게이트’ 사건으로 중도 사퇴한 리처드 닉슨, 성 추문으로 탄핵 직전까지 갔던 빌 클린턴, 임기 내내 막무가내식 언행을 일삼았던 도널드 트럼프. 모두 아니다.

1945년부터 53년까지 제33대 미국 대통령을 지낸 해리 트루먼이다. 임기 후반 그의 지지율은 32%로 주저앉았다. 미국 여론조사기관 갤럽이 대통령 지지율 조사를 시작한 1938년 이후 가장 낮은 수치다. 트럼프 전 대통령(34%)도 이 기록은 깨지 못했다.

트루먼 취임 직후 2차 세계대전이 끝났다. 전쟁 후유증은 혹독했다. 물가가 급등했고 실업자가 속출했다. 1947년 소비자물가 상승률은 14.4%를 찍었다. 70~80년대 오일쇼크 때도 깨지지 않은 대기록이다. 높은 물가와 실업률에도 트루먼 대통령은 제대로 된 해법을 내놓지 못했고, 여론은 최악의 지지율로 화답했다.

그렇다면 한국 대통령 중에선 누가 가장 인기가 없었을까. 미국과 달리 비교할 대통령이 많진 않다. 대통령 지지율 조사의 역사가 그리 길지 않아서다. 살벌한 군부 독재 시절엔 제대로 된 여론 조사가 가능했을 리도 없고. 1988년 이후 한국갤럽이 정기적으로 시행한 대통령 직무 수행 평가를 기준으로 한다면 김영삼 전 대통령이다. 임기 말 그의 지지율은 단 6%에 불과했다. 1997년 IMF 국가 부도 사태가 터진 때다.

대통령의 인기를 결정짓는 가장 큰 요인은 무엇보다 경제다. 지지율의 역사가 말해준다.

윤석열 대통령의 지지율이 최근 화두다. 취임 석 달 만에 20%대로 미끄러진 지지율을 두고 분석이 난무한다. 인사 실패와 만 5세 입학 논란으로 대표되는 정책 난맥상, 불통, 오만. 여러 이유가 꼽히지만 핵심은 경제 지표다.

1998년 이후 최고치로 올라선 물가상승률, 금융위기 때와 맞먹을 만큼 불안하게 움직이는 금리와 환율. 곳곳에서 위기 징후가 나타나고 있지만 무력하다 못해 경제에 무관심해 보이는 대통령에 여론은 무엇보다 화난 거다.

각종 경제관련 회의에 찬조 출연해 장관들에게 “잘 챙기라” 잔소리하고, 하나 마나 한 현장 순시 몇 번 더하는 건 소용없다. 그리고 분명한 건 대통령 임기는 유한하지만 ‘실패한 대통령’이란 꼬리표는 영원하다는 점이다.

Copyright © 코리아중앙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