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분 뛰고 31점' 아데토쿤보, 평가전에서 스페인에 맹공

서호민 입력 2022. 8. 10. 10:54 수정 2022. 8. 10. 11:39
자동요약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아데토쿤보의 존재감이 어마어마했다.

그리스는 10일(한국시간) 그리스 아테네 OAKA 스포츠 아레나에서 열린 스페인과의 평가전에서 86-70으로 완승을 거뒀다.

이 가운데 야니스 아데토쿤보(밀워키)가 이끄는 그리스는 스페인과의 평가전을 시작으로 본격적인 전력 다지기에 나섰다.

OAKA 스포츠 아레나에 운집한 관중들은 선수들의 플레이 하나하나에 열광했고, 그리스 선수들은 구름 관중에 보답이라도 하듯 '무적함대' 스페인을 상대로 화끈한 경기력을 뽐내며 승리를 안겼다.

음성재생 설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점프볼=서호민 기자] 아데토쿤보의 존재감이 어마어마했다.

그리스는 10일(한국시간) 그리스 아테네 OAKA 스포츠 아레나에서 열린 스페인과의 평가전에서 86-70으로 완승을 거뒀다.

유럽 팀들은 농구월드컵 유럽 예선 2라운드와 유로바스켓 대회를 대비해 평가전을 치르고 있다. 이 가운데 야니스 아데토쿤보(밀워키)가 이끄는 그리스는 스페인과의 평가전을 시작으로 본격적인 전력 다지기에 나섰다.

그리스를 향한 관심은 뜨거웠다. OAKA 스포츠 아레나에는 1만5000명의 관중이 운집해 뜨거운 열기를 실감케했다. OAKA 스포츠 아레나에 운집한 관중들은 선수들의 플레이 하나하나에 열광했고, 그리스 선수들은 구름 관중에 보답이라도 하듯 ‘무적함대’ 스페인을 상대로 화끈한 경기력을 뽐내며 승리를 안겼다.

그중에서도 가장 빛난 선수는 ‘괴인’ 아데토쿤보였다. 31점 10리바운드 3어시스트 1스틸 FG 84.6%(11/13) 3P 66.6%(2/3)로 펄펄 날며 팀 승리를 이끌었다. 단 20여분만을 뛰면서 남긴 기록이다.

과연 NBA MVP다웠다. 아데토쿤보는 경기가 시작하자마자 작정이라도 한 듯 스페인의 수비를 폭격했다. 레이업, 덩크슛, 3점슛 등 자신이 갖고 있는 모든 공격 기술을 자랑이라도 하듯 코트를 누볐다. 스페인은 더블팀 등 여러 매치업과 전략의 변화로 아데토쿤보 제어를 노렸으나 소용없었다. 이를 바탕으로 아데토쿤보는 단 15분 만 뛰고 20점을 채웠다.

아데토쿤보의 활약이 가장 돋보인 순간은 4쿼터였다.

아데토쿤보는 4쿼터에만 11점을 넣으며 승부처에서 빛났다. 4쿼터 종료 6분 38초를 남기고 속공 상황에서 코스타스 파파니콜라우와 선보인 앨리웁 플레이는 단연 압권이었다. 그 순간 경기장은 커다란 환호성으로 휩싸였고, 아데토쿤보는 덩크슛을 성공한 뒤 멋지게 포효하며 관중들의 응원에 화답했다.

 

(*하이라이트 영상 링크_https://www.youtube.com/watch?v=zjVoAdQZEz8)

이 뿐만 아니라 추격을 허용하던 상황에서 터트린 3점슛 2개도 스페인의 추격을 잠재우는 데 큰 역할을 했다.

아데토쿤보는 주로 아이솔레이션 위주로 공격 옵션을 가져갔으나, 동료들과의 호흡도 문제없었다. 특히 하이포스트에서 공을 잡은 후 컷인 하는 동료들에게 가볍게 어시스트를 건네는 장면이 인상적이었다.

아데토쿤보를 지원사격할 동료들의 플레이도 빛났다. 타일러 도시(11점 4어시스트), 디미트리오스 아그라바니스(9점), 닉 카라데스(7점 4어시스트) 등이 골고루 활약했다.

NBA 최고 선수인 아데토쿤보는 국가대표로서는 별다른 재미를 보지 못했다. 월드컵, 유로바스켓 등 굵직굵직한 대회에 나섰지만 정상에 서지 못했다. 지난해 도쿄올림픽에는 출전조차 하지 못했다.

그는 이번 유로바스켓에서 우승 의지를 불태우고 있다. 최근 FIBA와의 인터뷰를 통해서도 “우리는 메달을 획득할 준비가 안 됐다. 한 팀으로 결속력과 케미스트리를 다지는 게 우선이다. 현실적인 목표를 세워야 한다. 단계적으로 나아가는 게 더 중요하다고 생각한다”라고 남다른 마음가짐을 전했다.

 

그리스가 유로바스켓에서 3위 내에 이름을 올린 것은 2009년 대회(3위)가 마지막이었다. 아데토쿤보를 앞세운 그리스가 유로바스켓에서 13년 만에 메달을 획득할 수 있을까.

 

한편, 유로바스켓은 오는 9월 1일부터 18일까지 체코, 조지아, 이탈리아, 독일에서 분산 개최된다. 그리스는 에스토니아, 우크라이나, 영국, 이탈리아, 크로아티아와 함께 C조에 편성됐다. 

 

그리스는 유로바스켓에 앞서 네 차례 평가전을 가진 뒤 8월 말 세르비아, 벨기에를 상대로 농구월드컵 유럽 예선을 치를 예정이다. 

 

*그리스 평가전 일정*

8월 11일 vs 스페인

8월 17일 vs 폴란드

8월 18일 vs 조지아

8월 19일 vs 터키

 

#사진_FIBA 제공

저작권자 ⓒ 점프볼.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