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스턴, 듀랜트 위해 스마트 제안 않을 예정

이재승 입력 2022. 8. 10. 10:48
자동요약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보스턴 셀틱스가 성급하게 트레이드에 나서지 않는다.

 보스턴이 케빈 듀랜트 트레이드를 위해 브라운, 스마트, 로버트 윌리엄스, 1라운드 지명권을 제시할 수 있을 것으로 알려졌다.

 무엇보다, 보스턴은 듀랜트 트레이드에 모든 것을 쏟아낼 이유가 전혀 없다.

브루클린 입장에서도 듀랜트 트레이드에 나서야 한다면, 보스턴과 협상을 통해 거래에 나설 때 좀 더 많은 것을 얻어낼 수 있다.

음성재생 설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보스턴 셀틱스가 성급하게 트레이드에 나서지 않는다.
 

『The Athletic』의 샴스 카라니아 기자에 따르면, 보스턴이 브루클린 네츠가 원하는 조건을 내주지 않을 것이라 전했다.
 

보스턴은 지난 7월에 제일런 브라운, 데릭 화이트, 향후 1라운드 티켓을 제시했다. 그러나 브루클린이 거절했다. 브루클린은 화이트가 아닌 마커스 스마트를 바랐거나 다수의 1라운드 티켓을 바랐을 수 있다. 그러나 보스턴은 이후 제안에 나서지 않았다.
 

보스턴이 케빈 듀랜트 트레이드를 위해 브라운, 스마트, 로버트 윌리엄스, 1라운드 지명권을 제시할 수 있을 것으로 알려졌다. 그러나 보스턴이 브라운을 제시한 가운데 굳이 스마트와 윌리엄스를 제안할 이유는 더욱 없다. 보스턴의 최대 제안은 브라운, 화이트, 그랜트 윌리엄스일 수 있으나 스마트, 윌리엄스, 다수의 지명권을 내주진 않을 것으로 예상된다.
 

하물며, 현재 급한 것은 보스턴이 아니다. 듀랜트가 브루클린에 불만을 드러낸 이상, 보스턴이 기다릴 여지는 많다. 여름이 지나면 트레이닝캠프가 다가온다. 만약, 듀랜트가 지금의 입장을 캠프를 앞두고도 고수한다면 트레이드가 불가피한 상황이다. 이 때가 되면 보스턴이 협상에서 우위를 점할 수 있다.
 

무엇보다, 보스턴은 듀랜트 트레이드에 모든 것을 쏟아낼 이유가 전혀 없다. 보스턴은 현재의 전력으로 지난 시즌 동부컨퍼런스 우승을 차지했다. 여전히 굳건한 전력을 유지하고 있으며, 오프시즌에 전력 외의 조건을 내보내며 말컴 브록던까지 데려왔다. 브록던의 가세로 선수층이 훨씬 더 두터워졌다. 우승 도전에 나설 만하다.
 

듀랜트 영입전에서 여전히 앞서 있는 구단은 보스턴이다. 현역 올스타인 브라운을 매개로 거래 조건을 꾸릴 수 있기 때문. 브루클린 입장에서도 듀랜트 트레이드에 나서야 한다면, 보스턴과 협상을 통해 거래에 나설 때 좀 더 많은 것을 얻어낼 수 있다. 마이애미 히트는 뱀 아데바요, 토론토 랩터스는 스카티 반스를 포함하길 꺼리고 있기 때문이다.
 

듀랜트는 최근 브루클린의 조 차이 구단주와 만났을 때, 스티브 내쉬 감독과 션 막스 단장에 대한 의문을 아주 강하게 표현했다. 『ESPN』의 브라이언 윈드호스트 기자는 듀랜트가 이전에 이와 같은 언급을 한 적이 없었다고 알렸다. 선수 입장인 듀랜트의 요구가 당연히 과한 것이긴 하나, 그간의 불만이 적잖게 쌓였던 것으로 이해된다.
 

참고로 브루클린은 두 시즌 동안 제임스 하든(필라델피아)과 함께 했음에도 우승에 실패했고, 부상도 있었기에 의구심을 드러냈다고 봐야 한다. 내쉬 감독은 플레이오프는 고사하고 정규시즌에서도 운영에 아쉬운 부분을 여럿 노출했다. 듀랜트와 하든에게 철저하게 의존하는 농구를 펼쳤기 때문. 막스 단장은 내쉬 감독 영입에 나섰고, 이후 보강에서 아쉬움을 보였다.
 

한편, 브루클린의 카이리 어빙은 내쉬 감독과 막스 단장에 대한 불신이 없다고 알려졌다. 듀랜트와 다른 입장을 보이고 있는 것. 듀랜트는 어빙의 연장계약이 불발 됐을 때, 아쉬움을 토로한 바 있다. 그러나 현재 입장은 듀랜트가 장기계약으로 묶여 있고, 어빙은 다가오는 2022-2023 시즌을 끝으로 계약이 만료된다. 이에 다른 입장을 보인 것으로 이해가 된다.
 

사진_ NBA Mediacentral

 

바스켓코리아 / 이재승 기자 considerate2@basketkorea.com

저작권자(c)바스켓코리아. 무단전재-재배포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