尹 대통령, 재난안전상황실서 긴급 대책회의 주재

황승택 입력 2022. 8. 9. 09:48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윤석열 대통령이 오늘(9일) 정부서울청사 중앙재난안전상황실 서울상황센터에서 열린 집중호우 대처 긴급 점검회의를 주재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윤석열 대통령이 오늘(9일) 오전 정부서울청사 재난안전상황실에서 중부지방 집중호우에 따른 긴급 대책회의를 주재했습니다.

윤 대통령은 당초 오늘 오전 정부세종청사에서 국무회의를 주재할 예정이었지만, 중부지방 집중호우에 따른 피해가 커지자 일정을 변경했습니다.

대통령실은 윤 대통령이 회의에서 홍수 피해 상황을 점검할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대통령실 관계자는 윤 대통령이 어젯밤부터 오늘 새벽까지 서울 서초동 자택에서 이상민 행정안전부 장관, 오세훈 서울시장 등으로부터 호우 피해 상황을 계속 보고받고 관련한 대응 방안을 지시했다고 설명했습니다.

황승택 기자 hstneo@donga.com

ⓒCHANNEL A(www.ichannela.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