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대명이 '외계+인'에 나왔다고? 김우빈 파트너 'OO'였다니

하수정 입력 2022. 8. 9. 08:39
자동요약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새롭고 놀라운 세계관과 볼거리, 배우들의 압도적인 연기 시너지로 뜨거운 호평을 불러일으키고 있는 영화 '외계+인' 1부가 다채로운 씬스틸러 군단의 활약으로 화제를 모으고 있다.

영화 '외계+인'(각본감독 최동훈, 제공배급 CJ ENM, 제작 케이퍼필름) 1부가 개성과 연기력을 겸비한 배우들의 다양한 활약으로 화제를 이어가고 있다.

음성재생 설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OSEN=하수정 기자] 새롭고 놀라운 세계관과 볼거리, 배우들의 압도적인 연기 시너지로 뜨거운 호평을 불러일으키고 있는 영화 '외계+인' 1부가 다채로운 씬스틸러 군단의 활약으로 화제를 모으고 있다.

영화 '외계+인'(각본감독 최동훈, 제공배급 CJ ENM, 제작 케이퍼필름) 1부가 개성과 연기력을 겸비한 배우들의 다양한 활약으로 화제를 이어가고 있다. 

외계인 죄수의 호송을 관리하는 가드의 파트너 썬더 역의 김대명은 목소리 출연으로 깜짝 등장, 프로그램인 캐릭터 특유의 유쾌한 매력을 완벽하게 소화하며 관객들에게 특별한 재미를 선사하고 있다. 

이어 신검의 행방을 알고 있는 인물이자 무륵과 신검을 두고 티격태격하며 이를 손에 넣기 위해 호시탐탐 기회를 노리는 개똥이 역의 김기천은 적재적소의 감초 연기로 허를 찌르는 웃음을 자아내며 극에 풍성한 재미를 배가시켰다. 또한 두 신선과 함께 10년 전 황릉산에서의 사건을 목격한 개똥이가 2부에서는 어떤 활약을 보일지 기대된다. 

여기에 현상범을 잡기 위해 무륵과 도술 대결을 펼치는 무당도사 역 윤병희, 신검의 행방을 쫓던 이안에게 얼떨결에 신부의 자리를 빼앗긴 본래 신부 역의 심달기는 짧은 등장만으로도 관객의 이목을 사로잡으며 깊은 인상을 남겼으며, 스크린과 브라운관을 오가며 강렬한 존재감을 발산하고 있는 윤경호와 옥자연은 외계인 죄수의 수감이 진행되는 지산 병원에서 정체불명의 촉수에게 쫓기는 급박한 상황과 감정을 실감 나게 그려내 극의 몰입도를 높였다. 

이렇듯 다채로운 개성을 지닌 배우들의 활약이 돋보이는 영화 '외계+인' 1부는 짜릿한 재미와 볼거리로 올여름 극장가에 생생한 활기를 더하고 있다.

올여름 극장가 포문을 연 '외계+인' 1부는 탄탄한 스토리텔링과 생동감 넘치는 캐릭터, 허를 찌르는 위트와 촌철살인의 대사까지 최동훈 감독 특유의 장기가 집약된 동시에 젊은 에너지가 넘치는 과감함과 신선함이 더해진 영화로. 인간의 몸에 가둬진 외계인 죄수의 탈옥을 막기 위해 631년 전으로 가게 된 가드와 이안이 얼치기 도사 무륵, 그리고 신선들과 함께 외계인에 맞서 신검을 차지하려는 이야기를 그린다. 

/ hsjssu@osen.co.kr

[사진] 영화 스틸

Copyright ⓒ 한국 최고의 스포츠 엔터테인먼트 전문 미디어 OSEN(www.osen.co.kr)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