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기 생각에만 사로잡힌 사람의 외계인 언어

한겨레 입력 2022. 8. 9. 06:30
자동요약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노인정의 한 방안에 할머니와 할아버지들이 따로 모여있었다.

그들 중 김 할머니는 팔순이 넘어서 귀가 어둡다.

하루는 김 할머니가 노인정에 갔는데, 제일 싫어하는 약국집 송 할머니도 와 있었다.

"아이구! 우리 아들이 최고급 '벤츠 세단'을 샀는디, 을매나 좋은지 몰러." 하지만 귀가 어두운 김 할머니가 큰소리로 퉁바리를 주었다.

음성재생 설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휴심정] 문병하목사의 희망충전]

한 노인정의 모습. 류우종 사진기자

노인정의 한 방안에 할머니와 할아버지들이 따로 모여있었다. 그들 중 김 할머니는 팔순이 넘어서 귀가 어둡다. 하루는 김 할머니가 노인정에 갔는데, 제일 싫어하는 약국집 송 할머니도 와 있었다. 송 할머니는 그날도 여느 때와 마찬가지로 자랑을 늘어놓았다. “아이구! 우리 아들이 최고급 ‘벤츠 세단’을 샀는디, 을매나 좋은지 몰러.” 하지만 귀가 어두운 김 할머니가 큰소리로 퉁바리를 주었다. “어휴∼! 저 할망구는 별것도 아닌 걸루 맨날 자랑질이여…. 인자는 허다허다 안되니께 ‘배추 세단’ 산 것 가지고 자랑질하구 자빠졌어.” 요렇게 티격태격하고 있는 그때, 옆에서 묵묵히 장기를 두던 노인정 최고 어르신 왕 할아버지가 시끄러웠는지 버럭 소리를 질렀다. “아 시끄러! 이 할마시들이 아까부터 왜 자꾸 ‘빤스 세장’ 갖구 난리들이여.그냥 적당히 입어!”

귀가 어두우면 이렇게 엉뚱한 소리를 하게 됩니다. 그런데 귀가 어두운 사람보다 더 큰 문제가 있는 것은 생각이 어두운 사람입니다. 자기 생각에 서로 잡혀 다른 사람의 말을 이해하지 못할뿐더러 이해하려고도 들지 않습니다. 자기 말만 계속하는 사람들입니다. 같은 시대, 같은 공간에 살지만, 외계인일 뿐입니다. 나도 때로 그런 사람이 아닌지 자주 마음의 창문을 열어 살핍니다.

글 문병하 목사(양주 덕정감리교회)

ⓒ 한겨레신문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