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깻잎 "돌싱녀 죄 아냐..내가 잘 살아서 이쁘게 키울 건데"

이슬기 입력 2022. 8. 9. 06:17
자동요약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뷰티 크리에이터 유깻잎이 팬들과 소통했다.

유깻잎은 8월 8일 자신의 SNS스토리를 통해 팬들의 고민을 듣고 대화하는 시간을 가졌다.

이에 유깻잎은 "엥 돌싱녀가 왜요. 죄 지은 것도 아닌데? 이혼 자체가 좋을 순 없지만 부정적으로 생각하면 그런 단어들에 예민하고 신경쓰이게 받아들여질 수도 있어요"라고 답했다.

이밖에도 유깻잎은 다양한 팬들의 고민에 진심을 다해 소통하는 모습을 보였다.

음성재생 설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뉴스엔 이슬기 기자]

뷰티 크리에이터 유깻잎이 팬들과 소통했다.

유깻잎은 8월 8일 자신의 SNS스토리를 통해 팬들의 고민을 듣고 대화하는 시간을 가졌다.

한 팬은 "언니 이혼하고 나서 돌싱녀라는 소리가 너무 힘들어요. 아빠 없는 빈자리도 물론이고"라고 적었다.

이에 유깻잎은 "엥 돌싱녀가 왜요. 죄 지은 것도 아닌데? 이혼 자체가 좋을 순 없지만 부정적으로 생각하면 그런 단어들에 예민하고 신경쓰이게 받아들여질 수도 있어요"라고 답했다.

또 "아빠의 빈자리는 당연히 있겠지만 그렇게 엄마의 노력이 빈자리를 조금이라도 채워질 수 있게끔 노력하고 계시잖아요. 부끄럽게 생각하지 말아요. 남들이 말하는 거 어쩌라고. 내가 잘 살아서 이쁘게 키울건데"라며 섬세한 상담과 응원을 전했다.

이밖에도 유깻잎은 다양한 팬들의 고민에 진심을 다해 소통하는 모습을 보였다.

그는 "고민들 보면서 너무 안타까운 고민들도, 응원할 수 있는 고민들도 많았어요. 모든 것은 애 선택에서부터 시작되는 것. 남은 신경쓰지말고 내 갈 길을 뚜벅 뚜벅 평소 걷듯이 걸어가면 되는 것. 고민들 너무 많아서 전부 답변 못 했지만 고민이 있고 그것에 대한 결정을 내리고 해결해 나가보자구요. 항상 화이팅입니다요"라며 따뜻한 조언도 잊지 않았다.

한편 유깻잎은 유튜버 최고기와 결혼 후 이혼했다. 슬하에 딸 1명을 두고 있으며 TV조선 예능 '우리 이혼했어요'에 출연했다. 최근에는 중학교 동창과 열애 중인 사실을 알려 축하 받았다.

(사진=유깻잎 인스타그램)

뉴스엔 이슬기 reeskk@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en@newsen.com copyrightⓒ 뉴스엔.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copyrightⓒ 뉴스엔.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