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훈, 맨몸 바다수영에 멋짐 폭발.."기분 좋아" 물놀이까지 [RE:TV]

이지현 기자 입력 2022. 8. 9. 05:30
자동요약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성훈의 '멋짐'이 폭발했다.

지난 8일 방송된 MBC 예능 프로그램 '안싸우면 다행이야'에서는 배우 성훈, 스포츠 트레이너 양치승, god 박준형이 섬 생활을 시작했다.

성훈은 "내가 할게"라며 수영 선수 출신답게 바다 수영을 하겠다고 나섰다.

이후 성훈은 본격적인 바다 수영에 나섰다.

음성재생 설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안싸우면 다행이야' 8일 방송
MBC '안싸우면 다행이야' 캡처 ⓒ 뉴스1

(서울=뉴스1) 이지현 기자 = 성훈의 '멋짐'이 폭발했다.

지난 8일 방송된 MBC 예능 프로그램 '안싸우면 다행이야'에서는 배우 성훈, 스포츠 트레이너 양치승, god 박준형이 섬 생활을 시작했다.

사상 초미니 섬에 도착한 이들은 바로 식재료를 구하러 갔다. 통발부터 던져야 했는데 월척 포인트가 바다 한가운데였다. 성훈은 "내가 할게"라며 수영 선수 출신답게 바다 수영을 하겠다고 나섰다. 자신있게 입수한 그는 배를 끌면서 수영을 하기도 했다. 모두가 "멋지네, 대박이다, 힘이 대단하네"라고 입을 모았다.

이후 성훈은 본격적인 바다 수영에 나섰다. 그러나 강풍에 먹구름까지 몰려와 긴장된 상황. 성훈은 "물이 너무 안 좋긴 하다"라며 걱정하는 것도 잠시 "일단 나 먼저 들어가겠다"라면서 망설임 없이 입수했다.

성훈이 수영 실력을 뽐내며 물속을 들여다 봤지만 아무것도 보이지 않았다. 하루 전 비바람 때문에 시야 확보가 어려웠던 것. 성훈은 시야 확보를 위해 바다 깊이 잠수를 시도했고, 깊은 바닷속에서 고군분투했다.

성훈은 얼마 지나지 않아 문어를 잡았다. 바위 틈에 숨어 있던 문어를 순식간에 잡아 올리며 또 한번 '멋짐'을 뽐냈다. 성훈은 "제가 올라와서 문어를 던지지 않았냐, 그게 멋있어 보이려고 던진 게 아니라 문어가 정말 무서워서 던졌다"라고 솔직히 고백해 웃음도 줬다. 성훈은 두려움을 이겨내고 또 다시 대왕 문어를 잡아 놀라움을 선사했다.

MBC '안싸우면 다행이야' 캡처 ⓒ 뉴스1

하지만 갑자기 물 폭탄이 쏟아졌다. 거세게 몰아치는 비바람에 안전을 위해 철수해야 했다. 바다에서 나온 성훈은 "이게 뭐야"라며 헛웃음을 지었다. "날씨 너무 안 좋으니까 일단 나가자"라고 했던 그는 이내 "아~ 날씨 진짜 좋다, 내가 정말 좋아하는 날씨야"라고 말했다.

세 남자의 물놀이가 시작됐다. 성훈이 가장 먼저 비를 즐기며 다시 입수했다. 뒤이어 박준형에 양치승까지 뛰어들었다. 이들은 진심으로 우중 물놀이를 즐겼다. 성훈은 인터뷰를 통해 "비 맞는 걸 굉장히 좋아한다. 바람 세게 부는 것도 좋아한다"라며 "그 조건들이 갖춰져서 몰아치니까 기분이 정말 좋더라"라고 해 눈길을 모았다.

llll@news1.kr

Copyright ⓒ 뉴스1코리아 www.news1.kr 무단복제 및 전재 – 재배포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