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용진, '이재명 방탄' 당헌 개정 논란에 "개정 땐 尹·국힘 웃음꽃 필 것"

정진형 입력 2022. 8. 7. 10:56
자동요약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박용진 더불어민주당 당대표 후보는 7일 '이재명 방탄용' 논란이 제기된 당헌 개정 청원과 관련, "저는 개인의 위험이 당의 위험으로 전이되는 것을 막기 위한 최소한의 안전장치, 당헌 80조 개정에 결연히 반대한다"고 밝혔다.

박 후보는 "얼마전 이재명 후보가 한 자리에서 민주당의 역할이 민주화, 거기까지로 끝났고, 이제 민주당이 하려는 게 무엇인지 잘 모르겠다고 했는데 우리는 그렇지 않다는 걸 잘 알고 있다"면서 국민의 정부 시절 국민생활보장법 제정, 참여정부 시절 비전 2030, 문재인 정부 시절 포용적 성장을 열거한 뒤 "민주당이 무엇을 해왔는지, 우리가 앞으로 뭘 할지를 잘 모르는 사람보다 민주당 노선을 더욱 확장시킬 사람이 (필요하다)"고 했다.

음성재생 설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기사내용 요약
민주 전당대회 제주지역 합동 연설회
이재명 정조준 "사당화 촉발 패배의 길"
"차떼기당 후신만도 못한 당 만들거냐"
"어떤 리더가 李처럼 책임 회피하겠나"

[대구=뉴시스] 이무열 기자 = 박용진 더불어민주당 당대표 후보가 6일 오후 대구 북구 엑스코에서 열린 더불어민주당 당대표 및 최고위원 후보자 대구·경북지역 합동연설회에서 정견발표를 하고 있다. 2022.08.06. lmy@newsis.com


[서울·제주=뉴시스]정진형 홍연우 기자 = 박용진 더불어민주당 당대표 후보는 7일 '이재명 방탄용' 논란이 제기된 당헌 개정 청원과 관련, "저는 개인의 위험이 당의 위험으로 전이되는 것을 막기 위한 최소한의 안전장치, 당헌 80조 개정에 결연히 반대한다"고 밝혔다.

박 후보는 이날 오전 제주 '난타 호텔'에서 열린 민주당 전당대회 제주지역 합동연설회에서 이같이 말하며 "민주당이 더 극심한 사당화 논란에 빠질 것이기 때문"이라고 했다.

민주당은 당원 5만명 동의를 받은 '부정부패 혐의 당직자의 검찰 기소시 자동 직무정지'를 규정한 당헌 제80조에 대한 개정 청원에 대한 검토에 착수한 상태다. 이 조항을 놓고 검찰 수사를 앞둔 이 후보를 염두에 둔 게 아니냐는 해석이 나온 바 있다.

박 후보는 "민주당은 늘 부정부패와 맞서싸워왔다. 부정부패와 결연히 맞서 싸웠던 우리 당의 건강함의 상징"이라며 "국민의힘에도 같은 조항이 있다. 그러나 이제 차떼기 정당의 후신보다 못한 당을 만들어서야 되겠는가"라고 반문했다.

그는 "특히나 이것이 특정인을 염두에 두고 이 조항이 변경된다면 그야말로 민주당은 사당화 되는 것이고, 윤석열 대통령과 국민의힘 국회의원들 얼굴엔 웃음꽃이 필 것"이라며 "민주당은 또다른 패배의 길로 빠져들지도 모른다"고 경고했다.

아울러 전날 연설회에서 자신을 향한 야유를 의식한 듯 "어제 제가 강원 대구경북 연설회에서 이재명 후보를 좀 쎄게 몰아세웠다. 어떤 분들은 걱정하시길래 제가 걱정하시지 말라고 했다"며 "나는 이기는 정당 민주당을 위해서 이번 전당대회에서 감정싸움이 아닌 노선투쟁을 당을 더 풍부하게 만들려 한다"고 강조했다.

박 후보는 "얼마전 이재명 후보가 한 자리에서 민주당의 역할이 민주화, 거기까지로 끝났고, 이제 민주당이 하려는 게 무엇인지 잘 모르겠다고 했는데 우리는 그렇지 않다는 걸 잘 알고 있다"면서 국민의 정부 시절 국민생활보장법 제정, 참여정부 시절 비전 2030, 문재인 정부 시절 포용적 성장을 열거한 뒤 "민주당이 무엇을 해왔는지, 우리가 앞으로 뭘 할지를 잘 모르는 사람보다 민주당 노선을 더욱 확장시킬 사람이 (필요하다)"고 했다.

또 이 후보의 지난 인천 계양을 보궐선거 출마 논란과 지방선거 패배 책임론을 제기하기도 했다. 박 후보는 "이재명 의원은 왜 아무런 해명이 없는 것인가. 왜 아무런 책임도 지지 않는 것인가. 우리 당의 어느 리더가 이런 식으로 책임을 회피한 적 있느냐"고 반문했다.

그러면서 "대선 패배의 책임은 계양을 보궐선거 출마로 지고 이로 인한 지방선거 패배의 책임은 당 대표 선거 출마로 지겠다는 말은 어이없는 궤변이고 비겁한 변명 아니냐"며 "왜 이재명 후보의 선거패배의 책임은 당에게 더 큰 부담을 지우는 방식으로 증폭되고 있는 것이냐. 우리당의 훌륭한 리더들 중 누가 이런 식으로 당을 혼란과 어려움에 빠뜨린 적이 있느냐"면서 거듭 이 후보를 몰아세웠다.

☞공감언론 뉴시스 formation@newsis.com, hong15@newsis.com

ⓒ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