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원'으로 돌아온 광화문광장..한총리 "세계인 명소 될 것"

하수영, 김하나 입력 2022. 8. 6. 20:02 수정 2022. 8. 7. 08:57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한덕수 국무총리. 뉴스1

1년 9개월 동안 공사 가림막으로 둘러싸여 있던 광화문광장이 6일 시민들 앞에 모습을 드러냈다. 한덕수 국무총리는 “광장의 주인은 시민”이라며 “시민이 소통하는 열린 공간이자 도심 속 쉼터로 사랑받길 바란다”고 밝혔다.

한 총리는 이날 오후 7시 열린 개장행사 ‘광화문광장 빛모락’ 축사를 통해 “오늘은 광화문광장이 새롭게 단장하고 시민의 품으로 돌아온 매우 뜻깊은 날이다. 진심으로 축하한다”며 이처럼 말했다.

한 총리는 “그동안 크고 작은 불편을 감수하면서 광장의 새로운 탄생을 성원해주신 시민 여러분께 깊은 감사의 말씀을 드린다”며 “광화문광장이 그 역사적 의미를 온전히 회복할 수 있도록 온 힘을 다해주신 오세훈 시장님을 비롯한 서울시 관계자 여러분의 노고도 경의를 표한다”고 언급했다.

이어 “국민의 품으로 돌아온 청와대와 함께 새로운 광화문광장이 우리 국민뿐만 아니라 세계인들이 즐겨 찾는 명소가 될 것으로 기대한다”며 “일제에 의해 훼손된 광화문 월대와 해치상이 내년까지 복원되면 명실상부한 대한민국의 구심점으로 더욱 당당한 모습을 보여주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한 총리는 “광화문광장의 주인은 바로 이 자리에 계신 시민 여러분”이라며 “이 광장이 앞으로, 세종대왕의 애민 정신과 이순신 장군의 충절을 되새기는 ‘역사가 살아 숨 쉬는 공간’으로,
그리고 다양한 도전과 창조의 정신이 가득한 ‘문화와 예술의 장’으로, 나아가 ‘시민이 소통하는 열린 공간’이자 ‘도심 속의 쉼터’로 사랑받게 되기를 바란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정부도 이 광장이 국민의 자긍심을 한층 높이고 세계 속에 크나큰 자랑이 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해 가꾸어나가겠다. 이를 위한 서울시의 노력을 아낌없이 지원할 것”이라며 “다시 한번, 오늘 이 뜻깊은 광화문광장의 개장을 국민 여러분과 더불어 축하한다”고 덧붙였다.

한편 이날 열린 개장행사에는 각계각층 인사들과 시민 300명 등이 참석했다. 시민 좌석은 사전 신청을 받았으며, 이 밖에도 시민들은 세종문화회관과 KT 광화문 외벽, 해치마당 영상창, 육조마당 LED 화면, 그리고 서울시 유튜브 채널 생중계 등을 통해 광화문광장 개장을 함께 지켜봤다.

하수영 기자 ha.suyoung@joongang.co.kr

Copyrightⓒ중앙일보 All Rights Reserved.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