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명 웃었다.. TK·강원 압승하며 "윤석열정권 퇴행 바로잡겠다"

김진욱 입력 2022. 8. 6. 19:01 수정 2022. 8. 7. 12:40
자동요약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6일 강원, 대구ㆍ경북 지역을 시작으로 막이 오른 더불어민주당 제5차 전국대의원대회(전당대회) 순회경선에서 이재명 후보가 압도적인 승리를 거뒀다.

이날 대구 북구 엑스코에서 발표된 강원, 대구ㆍ경북 지역 권리당원 투표 결과 이 후보는 3개 지역 총 득표수 1만5,528표로 총 투표의 74.81%를 차지했다.

음성재생 설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민주당 전당대회 순회경선 시작]
李, 총 득표수 1만5,528표, 74.81% 얻어
최고위원 투표서는 정청래 1위.. 고민정 뒤 이어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당대표 후보가 6일 오후 대구 북구 엑스코에서 열린 더불어민주당 당대표 및 최고위원 후보자 대구·경북지역 합동연설회에서 정견발표를 하고 있다. 대구=뉴시스

6일 강원, 대구ㆍ경북 지역을 시작으로 막이 오른 더불어민주당 제5차 전국대의원대회(전당대회) 순회경선에서 이재명 후보가 압도적인 승리를 거뒀다.

이날 대구 북구 엑스코에서 발표된 강원, 대구ㆍ경북 지역 권리당원 투표 결과 이 후보는 3개 지역 총 득표수 1만5,528표로 총 투표의 74.81%를 차지했다. 박용진 후보는 4,215표로 20.31%를, 강훈식 후보는 1,013표로 4.88%를 얻었다. 강원 및 대구ㆍ경북 지역은 경북 안동이 고향인 이 후보의 ‘텃밭’으로 여겨져, 이 후보의 과반 득표는 예고된 사안이었다는 평가다. 이날 투표에 참가한 권리당원은 강원지역 1만1107명, 대구 4,576명, 경북 5,073명으로 집계됐다. 투표율은 강원 36.44%, 대구 59.21%, 경북 57.81%를 기록했다.

이 후보는 강원, 대구ㆍ경북 지역 권리당원 투표 결과가 공개되기 전 대구ㆍ경북 합동 연설회에서 “무능력·무책임·무기력, 이 3무(無) 정권에 맞서 퇴행과 독선을 바로잡고, 국민의 삶을 지켜내는 것이 바로 우리 당의 책임 아니겠냐”라며 “이기는 민주당을 만들겠다”고 다짐했다. 최근 잇따라 논란이 벌어지고 있는 윤석열 정부를 겨냥한 셈이다. 이 후보는 또 “정당의 힘은 다양성에서 나오고 다름은 배제나 투쟁의 대상이 아니라, 역할 분담을 통한 시너지의 원천”이라며 “공정하고 합리적이며 민주적인 당 운영을 통해 갈등과 분열의 시대를 끝내고 통합하는 당을 만들 것”이라고 주장했다.

박 후보는 이 후보의 최근 발언과 논란을 겨냥했다. 박 후보는 “이 후보를 비판하거나 걱정하는 많은 분 역시 다 민주당을 걱정하기 때문에 그런 것”이라며 이 후보의 최근 논란이 된 ‘저소득층, 저학력층’ 발언을 두고 “언론 탓, 남 탓”이라며 “우리는 우리가 무엇을 변해야 하는지, 어디서 혁신해야 하는지 찾아낼 수 없다”고 공격했다. 또 “부정부패에 결연히 맞선 민주당의 근간이고 정신으로 당헌 80조를 지켜야 한다”며 “혹여라도 그것이 또 다른 누군가를 위한 잘못된 사당화 노선을 피려는 것이라면 더더욱 반대해야 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민주당 당헌 80조는 부정부패 혐의 연루자의 직무 정지를 규정하고 있다. 최근 이 후보 지지자들은 당헌 80조 개정을 요구하고 있다.

강 후보는 ‘40대 기수론’을 꺼내들며 ‘젊은 정당’을 강조했다. 그는 “인물도, 지지기반도, 노선도 뻔한 민주당이라면 민주당은 낡은 정당이다”며 “민주당은 새롭고 젊은 정당, 저 강훈식이 젊은 수권정당을 만들 것”이라고 주장했다. 또 “강훈식이 당 대표가 되면 46년, 민주당이 반세기 만에 만들어낸 40대 대표”라며 “국민은 파격을 선택한 민주당을 다시 볼 것이고 바로 그 자리에서 민주당 승리의 역사가 시작될 것”이라고 40대 기수론을 강조했다. 강 후보는 또 “이재명, 박용진 후보는 대선에 나가려는 분들이다. 자기 자신을 위해서 더 확고한 위치와 더 큰 존재감에 마음이 기우는 것도 인지상정일 것”이라며 “강훈식이 오직 당 대표로서 더 많은 대선후보군을 만들겠다”고 주장했다.

이날 같이 실시된 최고위원 투표에서는 총 8명의 후보 중 정청래 후보(29.86%)가 1위를 차지했고 고민정(22.50%), 박찬대(10.75%), 장경태(10.65%), 서영교(9.09%) 후보가 총 5명인 당선권에 이름을 올렸다. 윤영찬(7.83%), 고영인(4.67%), 송갑석(4.64%) 후보는 6~8위권을 형성했다

이날 강원, 대구ㆍ경북 합동연설회로 시작한 민주당 전당대회 순회 경선은 오는 28일 열리는 전당대회까지 3주간 계속된다. 당 대표·최고위원 후보자들은 7일 제주와 인천으로 자리를 옮겨 3·4차 경선을 치른다. 총 15차례 열리는 지역순회 경선은 오는 27일 경기·서울에서 끝난다.

김진욱 기자 kimjinuk@hankookilbo.com

ⓒ한국일보 www.hankookilbo.com (무단복제 및 전재, 재배포를 금지합니다)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