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이유 측, 부정 티켓 거래 강력 대응 예고 "팬클럽 영구 제명 처리"[공식]

김민지 입력 2022. 8. 6. 13:24
자동요약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가수 아이유가 부정 티켓 거래에 대해 법적 대응을 할 것이라고 입장을 밝혔다.

이어 "부정 티켓 거래가 확인되는 경우 티켓의 정보를 확인한 후 해당 좌석에 대한 예매를 취소하고 예매자에 대한 법적 조치를 취할 예정"이라며 "또한, 해당 예매자가 '유애나 5기' 팬클럽 회원으로 확인될 경우, 즉시 팬클럽 회원 명단에서 제외하고 당사에서 주최하는 모든 아이유의 유료 공연 및 유료 팬클럽 운영 시에도 블랙리스트로 영구히 관리해 제명 처리하겠다"고 단호한 입장을 알렸다.

음성재생 설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스포츠서울 | 김민지기자]가수 아이유가 부정 티켓 거래에 대해 법적 대응을 할 것이라고 입장을 밝혔다.

아이유의 소속사 이담엔터테인먼트 측은 공식 SNS 계정을 통해 부정 티켓 거래 관련 당사의 방침을 공지했다.

아이유는 오는 9월 17~18일 양일간 서울 잠실종합운동장 올림픽주경기장에서 단독 콘서트 ‘2022 아이유 콘서트 ’더 골든 아워(The Golden Hour) : 오렌지 태양 아래‘를 진행한다. 해당 공연의 티켓 예매를 앞두고 부정 티켓 거래에 강력히 대응할 것을 예고했다.

소속사 측은 “’2022 아이유 콘서트 ‘더 골든 아워(The Golden Hour) : 오렌지 태양 아래’의 공식 판매처(멜론 티켓)가 아닌 다른 경로로 구매/취득한 티켓 중에서 매크로 등의 부정한 방법으로 예매하거나 프리미엄 티켓 거래 사이트 및 개인 SNS 등에서 매매되는 티켓을 모두 부정 티켓 거래로 간주하겠다”라며 “이에 대해 엄격히 대처하고자 한다”고 말했다.

이어 “부정 티켓 거래가 확인되는 경우 티켓의 정보를 확인한 후 해당 좌석에 대한 예매를 취소하고 예매자에 대한 법적 조치를 취할 예정”이라며 “또한, 해당 예매자가 ‘유애나 5기’ 팬클럽 회원으로 확인될 경우, 즉시 팬클럽 회원 명단에서 제외하고 당사에서 주최하는 모든 아이유의 유료 공연 및 유료 팬클럽 운영 시에도 블랙리스트로 영구히 관리해 제명 처리하겠다”고 단호한 입장을 알렸다.


mj98_24@sportsseoul.com
사진 | 이담 엔터테인먼트

Copyright ⓒ 스포츠서울 & sportsseoul.com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