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경제 아직 좋다" 말한 고용지표..연준 눈치보기 바빠진다

이정훈 입력 2022. 8. 6. 12:29 수정 2022. 8. 6. 12:56
음성재생 설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7월 신규 취업자수 52.8만명..시장예상치 2배 뛰어 넘어
실업률도 3.5%로 53년 최저..'사실상 완전고용' 유지돼
경기침체 우려 여전..연준 '물가·경기 줄타기' 심해질 듯
7월 소비자물가 상승률 1차 관문..시장 눈치보기도 커져

[이데일리 이정훈 기자] 시장 내에서 고조됐던 우려를 비웃기나 하듯이 미국의 7월 고용지표는 또 한 번의 서프라이즈를 만들어냈다. 최근 연방준비제도(Fed·연준) 인사들이 귀에 못이 박히도록 쏟아낸 “현재 미국 경제는 침체가 아니다”는 얘기를 입증했다.

그러나 경제주체들 누구도 `우리에게 경기 침체가 다가오고 있다`는 걸 부정하지 못하는 상황이다. 당장의 양호한 경제 상황과 다가오는 경기 침체 우려 사이에서 연준의 통화정책 행보가 어떻게 달라질 것인지 시장의 눈치보기가 더 극심해질 전망이다.

5일(현지시간) 미국 노동부가 발표한 7월 비농업 취업자수는 전월대비 52만8000명 늘어났다. 이는 25만5000명이던 시장 전망치를 두 배 이상 웃돈 것이다. 또 당초 3.6%일 것이라던 실업률도 3.5%로 더 내려가 1969년 이후 무려 53년 만에 최저치를 기록했다.

앞서 올 들어 두 번째로 높았던 주간 신규실업 청구건수와 고용지표 전망치를 근거로 ‘이번 고용지표 발표로 미국 내 경기 침체 우려가 더 커질 수 있을 것’이라던 시장 예상이 보기 좋게 빗나갔다. 이 정도 숫자라면, 아무리 두 개 분기 연속 국내총생산(GDP)이 마이너스(-)를 기록했지만 경기 침체를 입에 올리긴 어려워 보인다.

이 때문에 전날 빌 더들리 전 뉴욕 연방준비은행 총재도 “지금까지 나온 경제지표들로는 현재 미국 경제가 침체에 들어갔다고 말하기 너무 불충분하다”고 진단했었다.

월별 미국 비농업 신규 취업자수 추이

그러나 7월 고용지표가 좋았다고 해서 경기 침체 우려가 사라지는 건 아니다. 더구나 역설적으로, 경이로울 정도로 강한 미국 노동시장 상황이 앞으로 미국 경제에 더 큰 장기적인 위험 요인이 될 수 있다는 점이다. 타이트한 고용시장 상황과 빠른 임금 인상이 인플레이션과 싸우는 연준 정책의 성과를 약화시킬 수 있기 때문이다.

짐 베어드 플랜트모란 파이낸셜어드바이저스 최고투자책임자(CIO)는 “이번 고용지표가 미국 경제의 침체 가능성을 낮춰준 긍정적 효과가 있긴 해도 연준이 추가적으로 통화긴축 조치를 더 펼 수 있도록 하는 여지를 준 셈”이라며 “경제와 소비자들에게 악영향을 주지 않으면서도 인플레이션을 잡으려는 통화긴축을 계속 펴 나가는 건 쉽지 않을 것”이라고 내다봤다.

특히 고용지표의 세부 지표 중 하나로, 인플레이션 압력을 가늠할 수 있는 시간당 평균 임금 인상률은 전월의 5.1%보다 높아진 5.2%에 이르렀다. 이에 시장 참가자들은 연준의 추가 정책금리 인상폭을 더 높게 보고 있다. 현재 시장에선 9월 연방공개시장위원회(FOMC) 회의에서 또 한 번 75bp 금리를 올리는 이른바 `자이언트 스텝` 가능성을 69%까지 높여 놓은 상황이다.

월별 시간당 평균 임금 전월비 인상률 추이

이런 관점에서 다음주 10일 발표 예정인 미국의 7월 소비자물가지수가 또 한 번 연준 정책 행보를 가늠할 핵심 변수가 될 전망이다. 시장에서는 휘발유 값 하락에도 불구하고 지속적 상승세가 나타날 것으로 보고 있다. 현재 시장에선 6월(9.1%)보다는 소폭 하락하겠지만, 8.9%로 높은 수준을 유지할 것으로 점치고 있다.

결국 경제가 침체로 진입하는 걸 막으면서 인플레이션을 억제하고자 하는 균형 잡힌 정책을 계획하는 연준의 행보가 더욱 꼬일 수 있다.

세계 최대 자산운용사인 블랙록의 릭 리더 글로벌 채권투자부문 CIO는 “이제 가장 큰 도전은 여전히 뜨거운 미국 경제를 어떻게 하면 연착륙시킬 것인지 하는 것”이라며 “연준은 예상보다 강한 고용지표로 인해 통화긴축 기조를 이어갈 것인데, 결국 관건은 인플레이션이 통제되기 위해서 대체 어느 지점까지 정책금리를 올리느냐 하는 것이 될 것”이라고 지적했다.

이에 맞춰 금융시장도 연준 눈치보기에 더 치중해야할 것으로 보인다. 리즈 앤 손더스 찰스슈왑 최고투자 전략가는 “이제 확실히 FOMC 회의 때마다 추가 정책금리 인상 논의가 여기저기서 들릴 것”이라며 “일단 7월 소비자물가 상승률이 어떻게 나올 지 지켜 보는 게 1차 관건”이라고 말했다.

이정훈 (futures@edaily.co.kr)

ⓒ종합 경제정보 미디어 이데일리 -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