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독]오나미 "연하남 ♥박민, 첫 만남에 누나라 안 불러..심쿵" [인터뷰②]

윤성열 기자 입력 2022. 8. 6. 11:25
자동요약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오나미는 지난해 7월 방송한 SBS 예능 프로그램 '골 때리는 그녀들'(이하 '골때녀')을 통해 박민과 열애 중임을 처음 대중에 공개했다.

오나미와 박민은 1년 7개월 전 지인의 소개로 처음 만났다.

오나미는 박민과 첫 만남을 회상하며 "처음에 '누나'라고 하면 '아, 그냥 나를 누나로 생각하는구나' 생각했을 텐데 '누나'라고 안 하고 '나미 씨' 또는 '나미'라고 부르더라. 속으로 좋았다"고 설렜던 심경을 털어놨다.

음성재생 설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스타뉴스 윤성열 기자]
개그우먼 오나미 인터뷰 /사진=김창현 기자 chmt@
-인터뷰①에 이어서

오나미는 지난해 7월 방송한 SBS 예능 프로그램 '골 때리는 그녀들'(이하 '골때녀')을 통해 박민과 열애 중임을 처음 대중에 공개했다. 당시 축구 경기 중 부상을 입은 오나미를 전화 통화로 살뜰하게 챙기는 박민의 목소리가 전파를 탔다. 오나미는 박민에 대해 "나를 많이 아껴주고, 뭘 하든 간에 항상 나를 1순위로 생각해 주는 사람"이라며 "'내가 이렇게 사랑받은 적이 있나' 싶을 정도로 아낌없이 날 사랑해 준다"고 애정을 표했다.

오나미와 박민은 1년 7개월 전 지인의 소개로 처음 만났다. 박민이 지인과 대화 중 오나미를 이상형으로 꼽으면서 만남이 성사됐다고. "(박민이) 소개해준 친구랑 저랑 원래 아는 사이인 줄 모르고, 이 친구가 '형은 연예인으로 따지면 이상형이 어떻게 되냐'고 물었는데 제 이름을 얘기했대요. 이 친구도 처음엔 의아해서 다시 물어봤는데 '진짜'라고 해서 연결이 됐죠."

박민은 오나미보다 나이가 2살 적다. 오나미는 박민과 첫 만남을 회상하며 "처음에 '누나'라고 하면 '아, 그냥 나를 누나로 생각하는구나' 생각했을 텐데 '누나'라고 안 하고 '나미 씨' 또는 '나미'라고 부르더라. 속으로 좋았다"고 설렜던 심경을 털어놨다. 둘은 얼마 지나지 않아 연인이 됐다. 박민의 적극적인 고백에 수줍음 많은 오나미도 마음을 열었다. "'자기에 대한 확신이 몇 %냐'고 물어보더라고요. 저는 좀 겪어봐야 아니까 70%라고 답했는데 '그럼 30%의 확신을 줄 테니 나랑 만나볼래'라고 하더라고요."

/사진=SBS '골 때리는 그녀들' 방송 화면
박민은 오나미의 어떤 면에 반했을까. 오나미는 "'최고의 사랑' 출연할 때 모습들이 매력 있게 봤다고 하더라"며 "착한 게 제일 큰 것 같다. 내 외모도 좋아한다. 눈이 매력이라고 한다. 화장 안 하고 있을 때 눈이 선해 보인다더라"며 쑥스럽게 웃으며 말했다.

코로나19 시국에 인연을 맺은 둘은 주로 차 안에서 데이트를 했다. 결혼식도 코로나19로 잠시 미뤄야 했던 오나미는 "식당, 카페 영업시간 제한도 있을 때라 어딜 많이 못 다녔다"며 "한강에서 많이 만났다. 한강공원에서 시켜 먹거나 도시락을 싸와서 차 안에서 먹고 영상 보면서 보냈다"고 전했다.

-인터뷰③에 이어

윤성열 기자 bogo109@mt.co.kr

개그우먼 오나미 인터뷰 /사진=김창현 기자 chmt@
윤성열 기자 bogo109@mt.co.kr

Copyrightsⓒ 스타뉴스(https://star.mt.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