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표절률이 43%인데", 김건희 여사 논문 '범학계' 검증 요구

장영락 입력 2022. 8. 5. 13:26 수정 2022. 8. 5. 13:30
자동요약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교수단체들이 윤석열 대통령 부인 김건희 여사이 표절 의혹 박사 논문을 국민대에서 문제없다고 판단내린데 대해 반발하며 범학계 검증단을 구성하기로 했다.

이들은 "국민대가 대명천지 21세기에 누가 봐도 명백한 표절논문에 대해 뻔뻔하기 짝이 없는 '면죄부'를 발행한 까닭은 무엇인가"라고 물으며 국민대의 표절 의혹 판정 배경·세부 절차 공개, 김건희 여사 박사 학위 즉각 박탈, 교육부의 판정 결과 재조사 및 교육부 장관 사퇴, 윤 대통령과 김 여사의 입장 발표 등도 요구했다.

음성재생 설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13개 교수단체, 범학계 검증 요구 기자회견
"yuji 논문은 표절률 43%, 토씨까지 동일"
"국민대 남 물건 훔쳤는데 도둑질 아니라는 식, 형용모순"
"대명천지 21세기에 뻔뻔한 면죄부"
[이데일리 장영락 기자] 교수단체들이 윤석열 대통령 부인 김건희 여사이 표절 의혹 박사 논문을 국민대에서 문제없다고 판단내린데 대해 반발하며 범학계 검증단을 구성하기로 했다.
7월 28일 울산 현대중공업에서 열린 정조대왕함 진수식에서 참석한 김 여사. 사진=뉴시스
한국사립대학교수회연합회·전국국공립대학교수회연합회 등 13개 교수단체들은 5일 오전 11시 국회 정론관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이같은 내용을 밝혔다.

이들은 “국민대 판정은 2018년 공표된 교육부 훈령을 정면으로 위반한 것이다. 국민대는 이번 판정 절차를 명백히 공개하고 김 여사의 박사학위를 즉각 박탈해야 한다”고 요구했다.

이어 “학위 수여 문제는 특정 대학뿐 아니라 모든 학문공동체의 존립 근거”라며 “계열과 전공을 뛰어넘어 범학계 국민검증단을 구성하겠다”고 밝혔다.

이들은 국민대가 김 여사 논문이 일부 타인 연구내용을 싣고 저작출 출처 표시를 하지 않은 점을 인정하면서도 표절이 아니라는 판정을 내린 것이 “”남의 물건을 훔쳤는데 도둑질은 아니라는 식이다. 극단적인 형용모순“이라고 지적했다.

또 논문 특허권 문서 도용 의혹에 대해서 국민대가 제3의 특허권자가 논문 작성에 동의했다는 내용의 사실확인서를 제출해 문제삼지 않은 것도 ”대학이 학위 장사를 한 것“이라고 비판했다.

이들은 ”구체적으로 한글 ‘유지’를 ‘Yuji’라고 엉터리 번역한 논문의 경우 본문의 5단락, 각주 3개가 특정 신문의 기사와 토씨까지 동일함에도 일체의 인용 및 출처 표기가 없다. 표절 프로그램 확인 결과 표절률이 무려 43%로 나왔을 정도“라고 지적하기도 했다.

이들은 ”국민대가 대명천지 21세기에 누가 봐도 명백한 표절논문에 대해 뻔뻔하기 짝이 없는 ‘면죄부’를 발행한 까닭은 무엇인가“라고 물으며 국민대의 표절 의혹 판정 배경·세부 절차 공개, 김건희 여사 박사 학위 즉각 박탈, 교육부의 판정 결과 재조사 및 교육부 장관 사퇴, 윤 대통령과 김 여사의 입장 발표 등도 요구했다.

이들은 향후 구성될 ‘국민검증단(가칭)’ 활동을 기한 제한 없이 이어가겠다고 강조했다.
우희종 사회대개혁지식네트워크 상임대표(서울대 교수)가 5일 서울 여의도 국회 소통관에서 김건희 여사 논문 표절에 대한 범학계 규탄 성명을 발표하고 국민검증 돌입 등 항후계획을 밝히고 있다. 이날 회견은 한국사립대학교수회연합회와 전국국공립대학교수회연합회, 사회대개혁지식네트워크 등 학계 13개 단체가 참여했다. 사진=뉴시스
국민대는 여러 차례 발표 연기 끝에 지난 1일 김 여사 논문 4편에 대한 재조사를 마치고 결과를 공개했다. 조사 결과 3편이 연구부정이 아니라는 판단이 나왔고 나머지 1편은 검증 불가하다고 판단했다.

국민대는 ”일부 타인의 연구 내용 또는 저작물 출처 표시를 하지 않은 사례가 있지만 종합적으로 고려했을 때 학문 분야에서 통상적으로 용인되는 범위를 심각하게 벗어날 정도의 연구 부정 행위에는 해당되지 않는다“고 설명했다.

장영락 (ped19@edaily.co.kr)

ⓒ종합 경제정보 미디어 이데일리 -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