尹-펠로시 통화 "한미 대북 억지력 징표"..의장 회담서도 북핵 논의

박소정 입력 2022. 8. 4. 19:10
음성재생 설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앵커]

윤석열 대통령이 방한한 낸시 펠로시 미국 하원의장과 통화에서 이번 방문이 한미 간 대북 억지력의 징표가 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이에 앞서 김진표 국회의장과 펠로시 의장의 회담에서는 실질적인 비핵화를 이루기 위한 노력을 지원해 나가기로 뜻을 모았습니다.

취재 기자 연결합니다. 박소정 기자!

[기자]

네, 용산 대통령실입니다.

[앵커]

윤석열 대통령이 펠로시 의장을 만나느냐가 관심이었는데, 통화만 나눴군요.

그 내용부터 전해주시죠.

[기자]

네, 휴가 중인 윤석열 대통령은 자택에서 낸시 펠로시 미국 하원의장과 오후 2시 30분부터 40분가량 전화로 대화를 나눴습니다.

어제까지만 해도 대통령실은 윤 대통령이 펠로시 의장과 만날 계획이 없고 조율도 하지 않는다고 밝혔는데요,

오늘 아침 펠로시 의장에게 의향을 타진해 당일 통화가 이뤄졌습니다.

펠로시 의장은 먼저 윤 대통령이 첫 여름 휴가인데 시간을 내준 데 감사하다는 인사를 건넨 뒤 한미 동맹은 도덕적 측면에서도 반드시 지켜야 한다고 언급했습니다.

또 앞으로도 한미 간 자유롭고 개방된 인도·태평양 질서를 가꿔나가자고 밝혔다고 김태효 국가안보실 1차장이 전했습니다.

윤 대통령은 한미정상회담에서 조 바이든 대통령과 약속한 글로벌 포괄적 전략 동맹을 발전시키는 데 미 의회와도 긴밀히 협력하겠다고 화답했고요.

펠로시 일행이 오늘 저녁 판문점 공동경비구역, JSA를 방문하는 걸 언급하며 대북 억지력의 징표가 될 것이라고 강조했는데요.

직접 들어보겠습니다.

[김태효 / 국가안보실 1차장 : 공동경비구역, 판문점 JSA 방문이 예정돼 있어서 윤 대통령은 이번 펠로시 일행의 방문이 한미 간 강력한 대북 억지력 징표가 될 것이라고 언급했습니다.]

이와 함께 외교·국방, 기술 협력, 청년, 여성, 기후변화 등 여러 현안에 대한 토의가 이뤄졌다고 김태효 차장은 덧붙였습니다.

또 이번에 윤 대통령이 펠로시 의장과 만나지 않고 전화 통화만 한 것이 중국과의 관계 때문이냐는 질문에는 중국을 의식해서가 아니라고 선을 그었습니다.

[앵커]

앞서 오늘 낮에는 국회의장 회담이 있었죠?

[기자]

그렇습니다. 펠로시 의장은 오늘 오전 11시 50분쯤 국회 본청에 도착했는데, 김진표 의장이 직접 문 앞까지 마중 나갔습니다.

이후 국회 접견실로 이동해 1시간 넘게 회담을 했는데 여야 원내대표뿐 아니라 양당 외교통일위원회 소속 의원들도 함께했습니다.

김진표 의장은 모두발언에서 한미동맹이 포괄적인 글로벌 전략 동맹으로 발전해나가는 데 펠로시 의장의 지속적인 리더십을 기대한다고 말했고,

펠로시 의장은 한반도 비핵화 문제와 경제적인 성장 등 중요 현안 문제를 논의하길 기대한다고 화답했습니다.

회동을 마친 뒤 양국 의장은 공동 언론 발표를 통해 북한의 위협 수위가 높아지는 엄중한 상황에 우려를 표했습니다.

그리고 대북 억지력을 바탕으로 실질적 비핵화를 이루기 위한 양국 정부 노력을 지원하기로 했는데요.

직접 들어보겠습니다.

[김진표 / 국회의장 : 강력하고 확장된 대북 억지력을 바탕으로, 국제 협력과 외교적 대화를 통해 실질적인 비핵화와 평화 정착을 이루기 위한 양국 정부의 노력을 지원해나가기로 했습니다.]

이후 김진표 국회의장과 낸시 펠로시 미 하원의장은 국회 사랑재에서 오찬을 함께 했습니다.

펠로시 의장단 일행은 오늘 저녁 판문점 공동경비구역 JSA를 방문한 뒤 일본으로 출국합니다.

지금까지 대통령실에서 YTN 박소정입니다.

YTN 박소정 (sojung@ytn.co.kr)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카카오톡] YTN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