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레인보우 출신' 고우리, 5세 연상 사업가와 10월 결혼[공식]

정하은 입력 2022. 8. 4. 08:21
자동요약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레인보우 출신 배우 고우리(34)가 결혼 소식을 전했다.

4일 소속사 이미지나인컴즈는 "고우리가 오는 10월3일 결혼식을 올린다"라고 밝혔다.

소속사 측은 "고우리는 10월 3일 결혼 후에도 현재와 마찬가지로 드라마와 영화 등 작품 활동을 꾸준히 이어 간다"며 "이미 촬영을 마친 HBO Max 드라마 '멘탈리스트'가 올해 중 공개될 예정이다. 현재 새로운 드라마와 영화 출연이 확정돼 본격적인 촬영 준비에 들어갔으며 조만간 작품을 통해서도 인사를 드리겠다"고 전했다.

음성재생 설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스포츠서울 | 정하은기자]레인보우 출신 배우 고우리(34)가 결혼 소식을 전했다.

4일 소속사 이미지나인컴즈는 “고우리가 오는 10월3일 결혼식을 올린다”라고 밝혔다. 소속사 측은 “두 사람은 1년 전 지인의 소개로 만난 뒤 진지한 만남을 이어오다가 서로에 대한 신뢰를 확인했고, 양가 상견례를 가진 뒤 축하 속에 결혼을 결정했다”라 덧붙였다.

고우리의 예비신랑은 개인 사업체를 운영하고 있는 5세 연상 사업가로, 두 사람의 결혼식은 서울 모처에서 비공개로 진행될 예정이다.

고우리는 결혼 후에도 활동을 이어간다. 소속사 측은 “고우리는 10월 3일 결혼 후에도 현재와 마찬가지로 드라마와 영화 등 작품 활동을 꾸준히 이어 간다”며 “이미 촬영을 마친 HBO Max 드라마 ‘멘탈리스트’가 올해 중 공개될 예정이다. 현재 새로운 드라마와 영화 출연이 확정돼 본격적인 촬영 준비에 들어갔으며 조만간 작품을 통해서도 인사를 드리겠다”고 전했다.

2009년 레인보우로 데뷔한 고우리는 이후 배우로 전향해 드라마 ‘하나뿐인 내편’, ‘슬플 때 사랑한다’, ‘안녕? 나야!’ 등에 출연했다.

이하 이미지나인컴즈 공식입장 전문.

안녕하세요. 배우 고우리 씨 소속사 이미지나인컴즈 입니다.

고우리 씨가 오는 10월 3일 연인 A씨와 결혼식을 올립니다. 예비신랑 A씨는 알려진 대로 고우리 씨의 다섯 살 연상으로 현재 개인 사업체를 운영하고 있습니다.

1년 전 지인의 소개로 처음 만난 두 사람은 진지한 만남을 이어오며 서로에 대한 애정과 두터운 신뢰를 확인해 왔습니다. 연인으로 함께 하는 시간동안 서로를 의지해 평생을 함께 할 사람이라는 확신을 가지게 됐습니다.

두 사람은 최근 양가 부모님에게 인사를 드리며 미래에 대한 구체적이고 진지한 대화를 나눠왔습니다. 곧이어 상견례 갖고 가족 모두의 축하와 응원 속에서 결혼을 결정했습니다.

결혼식은 서초구 모처에서 열립니다. 스몰 웨딩 방식으로 가족과 가까운 지인 50여명만 초대해 비공개로 진행됩니다. 언론사 기자님들과 미디어 관계자 여러분들의 너른 이해 부탁드립니다.

신혼여행 및 신혼집 등은 고우리 씨의 결혼과 관련한 사항들은 현재 하나씩 차분히 준비 중입니다. 새로운 소식들은 확정이 되는대로 전달 드리겠습니다.

고우리 씨는 10월 3일 결혼 후에도 현재와 마찬가지로 드라마와 영화 등 작품 활동을 꾸준히 이어 갑니다. 이미 촬영을 마친 HBO Max 드라마 ‘멘탈리스트’가 올해 중 공개될 예정입니다. 현재 새로운 드라마와 영화 출연이 확정돼 본격적인 촬영 준비에 들어갔으며 조만간 작품을 통해서도 인사를 드리겠습니다.

이미지나인컴즈는 고우리 씨의 향후 연기와 방송 활동을 보다 적극적으로 지원할 계획이며 두 사람이 시작할 새로운 삶에 큰 축하와 축복을 전합니다. 끝으로 고우리 씨에 대한 관심과 응원에 진심으로 감사드립니다.

jayee212@sportsseoul.com
사진 | 이미지나인컴즈

Copyright© 스포츠서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