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여옥 "이준석 신당? 누가 따라가겠나..게임 끝"

유지희 입력 2022. 8. 3. 11:58
자동요약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전여옥 전 새누리당(국민의힘 전신) 의원이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의 '신당 창당설'을 언급하면서 "누가 따라가겠나"라고 말했다.

전 전 의원은 "신당 창당 이야기가 있다. 하태경 의원도 안 갈 거고 준석맘(정미경 최고위원)도 안 갈 거라고 본다"며 "김웅 의원도 꼭 따라나가야 할 사람 같기는 한데 지역구의 여론이 무서울 테니까 그것도 모른다"고 했다.

음성재생 설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아이뉴스24 유지희 기자] 전여옥 전 새누리당(국민의힘 전신) 의원이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의 '신당 창당설'을 언급하면서 "누가 따라가겠나"라고 말했다.

전 전 의원은 지난 2일 YTN라디오 '이재윤의 뉴스정면승부'에 출연해 '이 대표의 남은 선택지가 무엇이라고 보느냐'라는 질문에 "선택지가 별로 없다. 이미 늦었다. 게임이 끝났다"며 이 같이 밝혔다.

국민의힘 이준석 대표가 지난 7월8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국민의힘 대회의실에서 열린 당 중앙윤리위원회의에 출석해 '성 상납 증거인멸 교사' 의혹에 대해 소명한 뒤 국회를 나서며 입장을 밝히고 있다. [사진=김성진 기자]
전여옥 전 새누리당 의원. [사진=아이뉴스24 포토 DB]

전 전 의원은 "신당 창당 이야기가 있다. 하태경 의원도 안 갈 거고 준석맘(정미경 최고위원)도 안 갈 거라고 본다"며 "김웅 의원도 꼭 따라나가야 할 사람 같기는 한데 지역구의 여론이 무서울 테니까 그것도 모른다"고 했다.

이어 "현실적으로 자금 문제가 보통이 아니다. 지금과 같은 시대에 디지털 정당을 만든다고 하더라도 신당을 창당한 사람은 몇 명 안 된다"며 "왜냐하면 국회의원이 한 명이라도 있어야지 국회 안에 당 사무실을 얻을 수가 있다"고 말했다.

이어 "정국 조직까지 짜려면 엄청난 자금이 든다"며 "유승민 전 의원이나 이 대표가 집도 팔고 재산을 다 처분해서 상당 자금을 대야 하는데 그것도 힘들지 않겠느냐"라고 내다봤다.

/유지희 기자(yjh@inews24.com)

▶네이버 채널에서 '아이뉴스24'를 구독해주세요.

▶재밌는 아이뉴스TV 영상보기▶아이뉴스24 바로가기

[ⓒ 아이뉴스24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Copyright ⓒ 아이뉴스24.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