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준석 신당? 전여옥 "누가 따라가냐..게임 끝"

입력 2022. 8. 3. 10:07
자동요약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국민의힘이 비상대책위원회 체제로 나갈 경우, 복귀 길이 막힌 이준석 대표가 '신당 창당'으로 돌파구를 마련할 것이라는 정치권 전망에 대해 전여옥 전 새누리당(국민의힘 전신) 의원이 "누가 따라가겠냐. 하태경 의원도 안 갈 것"이라고 촌평했다.

전 전 의원은 "오세훈 서울시장이 지난번 후보로 나갔을 때 생태집 사건이 떠들썩했지 않느냐. 만일 오 시장이 생태탕집 아들한테 밤 새벽 1시에 사람을 보내서 7억 각서를 써줬다면 어떻게 됐겠냐"며 "바로 물러났어야 될 것이다. 이 대표도 같은 사안이고, 김철근 시장을 그 새벽에 보낸 게 녹취록에도 있고. 발췌를 했든 어쨌든 간에 이걸 부인을 안 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음성재생 설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국민의힘 이준석 대표가 27일 경북 울릉군 사동항 여객터미널에서 선박 탑승을 위해 이동하고 있다. [연합]

[헤럴드경제=김유진 기자] 국민의힘이 비상대책위원회 체제로 나갈 경우, 복귀 길이 막힌 이준석 대표가 ‘신당 창당’으로 돌파구를 마련할 것이라는 정치권 전망에 대해 전여옥 전 새누리당(국민의힘 전신) 의원이 “누가 따라가겠냐. 하태경 의원도 안 갈 것”이라고 촌평했다.

전 전 의원은 2일 YTN라디오와의 인터뷰에서 "신당 창당이 현실적으로 자금 문제가 보통이 아니다. 지금과 같은 시대에 디지털 정당을 한다고 하더라도, (실제) 신당을 창당한 사람은 몇 명 안 된다"며 "예를 들어 국회의원이 한 명이라도 있어야 국회 안에 당 사무실을 얻을 수가 있다"고도 했다. 0선 이 대표를 겨냥한 발언이다.

전여옥 전 새누리당(국민의힘 전신) 의원. [연합]

또 “김웅 의원만 의총에서 비상 상황이 아니라고 (비대위 체제를) 반대했는데, 김웅 의원도 따라나가야 할 사람인데 그건 모른다. 지역구 여론이 무서우니까”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그리고 정국 조직까지 짜려면 엄청난 자금이 든다"며 "그러려면 유승민 전 의원이나 이준석 대표가 집도 팔고 재산을 다 처분해서 자금을 대야 하는데, 그것도 힘들지 않겠느냐"고 했다.

전 전 의원은 “이 대표는 게임이 끝난 걸 이미 알고 있을 것”이라며 “제 정치경험으로 볼 때 지금 이 대표는 심리적으로 극도의 초조, 불안 상태일 것”이라고 말했다.

이 대표는 물러날 수밖에 없는 상황이라는 점도 강조했다. 전 전 의원은 "오세훈 서울시장이 지난번 후보로 나갔을 때 생태집 사건이 떠들썩했지 않느냐. 만일 오 시장이 생태탕집 아들한테 밤 새벽 1시에 사람을 보내서 7억 각서를 써줬다면 어떻게 됐겠냐"며 "바로 물러났어야 될 것이다. 이 대표도 같은 사안이고, 김철근 시장을 그 새벽에 보낸 게 녹취록에도 있고. 발췌를 했든 어쨌든 간에 이걸 부인을 안 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kacew@heraldcorp.com

ⓒ 헤럴드경제 & heraldbiz.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