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 최고 한국 나전칠기의 현재와 미래

이한나 입력 2022. 7. 31. 15:48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명장과 미래의 명장전'
8월 21일까지 통인화랑
손대현 '모란문방초문방함'
전복 등의 껍질인 자개를 잘라 붙이고 옻칠한 나전칠기(螺鈿漆器)는 아시아 여러곳에 있지만 한국이 천년의 역사와 탁월한 미의식으로 단연 세계 최고로 꼽힌다. 미국 뉴욕 메트로폴리탄미술관에서 지난해 12월부터 7월 초까지 열린 '한국 나전칠기 특별전(Shell and Resin: Korean Mother-of-Pearl and Lacquer)'은 이를 입증한 자리였다. 이 전시에 출품한 손대현 명장(73)의 '팔각모란문기'에 대해 뉴욕타임스도 리뷰기사를 통해 '입이 떡 벌어지는(jaw-dropping)' 작품이라 경탄했다.
정명채 '나전호접국화당초문함'
해외에서 한국 공예의 우수성을 떨친 나전칠기 무형문화재 장인들과 후계자들 12명의 작품을 한 자리에 모은 전시 '명장과 미래의 명장전'이 서울 인사동 통인화랑에서 21일까지 열린다. 전통 기법을 재현하거나 현대적 감각을 반영한 수작들이 전시장을 화려한 빛깔로 가득 채웠다.

손대현 명장은 민종태 선생을 사사한 제1호 나전칠기 명장으로 최고 국빈을 위한 선물 작품으로 유명하다. 전시에 출품한 경대는 자개를 작두로 실처럼 자르고 끊어가면서 붙이는 고려시대 끊음질 기법으로 만들어 오묘한 빛을 발했다. 모란문당초문방함도 고급스러운 문양에 세련된 기품을 더했다.

.배금용 '나전칠국화당초문빗접 '
서울시 무형문화재 나전장 정명채와 대한민국 칠기 명장 배금용, 채화칠기장 최종관, 나전장 이형만·김선갑 등 한국 대표 명장들도 최고작을 출품해 눈길을 끌었다. 또 배금용 명장의 아들이자 전승교육사인 배광우가 고려 나전모란당초문경전함을 재현한 작품을 출품한 것을 비롯해 이선주, 양성근, 석문진, 송예진, 신선우 등 미래의 명장 6명이 나전칠기의 미래를 엿볼 수있는 작품을 선보였다.

통인화랑은 2019년부터 장르별 전통 공예를 조명하는 기획전 '명장과 미래의 명장'을 열어왔으며 이번이 다섯 번째다.

이계선 통인화랑 관장은 "한국이 자랑하는 세계 최고 공예인 나전칠기가 관련 대학교육 과정이 없어지는 등 위기에 처했다"며 "전국 곳곳을 돌며 명장들의 수작만 모은 이번 전시를 통해 그 예술적 가치를 재평가받길 바란다"고 밝혔다.

배광우 '나전모란당초문경전함'
[이한나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