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보급 문화재 훈민정음 상주본, 실물은 어디에?

박천학 기자 입력 2022. 7. 31. 08:15 수정 2022. 7. 31. 08:55
자동요약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국보급 문화재로 평가받는 훈민정음 해례본(訓民正音 解例本) 상주본은 어디에 있을까.

문화재청이 지난 5월 상주본 소장자로 알려진 골동품 수집상 배익기(59·경북 상주시) 씨 집 등을 상대로 상주본 회수에 나섰다가 실패한 사실이 최근 확인되면서 실물 공개가 다시 미궁 속으로 빠져들고 있다.

문화재청은 지난 5월 상주본 회수를 위해 강제집행할 당시 배 씨의 재산도 압류했다.

음성재생 설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불에 그슬린 훈민정음 해례본 상주본. 뉴시스 자료사진

“반드시 찾아낸다” vs “청문회 열어 진실 밝히자”

2019년 소장자가 낸 소송에서 국가 소유 최종 판결

문화재청·법원·검찰 수차례 수색했지만 회수 못해

소장자 “돈 없다”… 소송 비용 950여만 원 미납

상주=박천학 기자

“끝까지 추적해 찾아낸다”(문화재청) vs “청문회라도 열어서 진실 밝혀달라”(소장자)

국보급 문화재로 평가받는 훈민정음 해례본(訓民正音 解例本) 상주본은 어디에 있을까. 문화재청이 지난 5월 상주본 소장자로 알려진 골동품 수집상 배익기(59·경북 상주시) 씨 집 등을 상대로 상주본 회수에 나섰다가 실패한 사실이 최근 확인되면서 실물 공개가 다시 미궁 속으로 빠져들고 있다. 상주본은 2008년 발견됐으며 배 씨만 소재를 알고 있다. 그는 발견될 때와 2017년 경북 상주·군위·의성·청송 지역구 국회의원 재선거에 출마할 당시 표심을 얻기 위해 일부를 공개한 뒤 다시 은닉했다.

30일 문화재청 등에 따르면 문화재청은 지난 5월 13일 배 씨의 집, 인근 다방 등 소장처로 의심되는 곳을 대상으로 대대적으로 강제집행에 나섰다. 하지만 행방은 전혀 확인하지 못하고 돌아갔다.

문화재청이 상주본 회수를 위해 강제집행에 나선 것은 처음이다. 이는 대법원이 2019년 상주본 강제집행을 막아 달라며 배 씨가 국가를 상대로 낸 소송에서 원심 청구 기각을 확정한 데 따른 것이다. 문화재청은 그동안 배 씨와 50차례 이상 면담하고 16차례에 걸쳐 ‘물품 인도 요청 문서’를 보냈다. 하지만 배 씨가 회수에 전혀 응하지 않자 강제집행에 나섰다. 문화재청 관계자는 “법에 따라 법원과 상의해서 강제 집행한 것”이라며 “상주본이 세상의 빛을 보게 하는 것이 국민이 바라는 염원이다”고 말했다. 또 이 관계자는 “배 씨가 엉뚱하게 돈을 주면 내놓겠다는 등 기대감도 없앨 필요가 있다”며 “앞으로도 첩보 등이 입수되면 법과 원칙에 따라 강제집행한다”고 덧붙였다. 앞서 법원도 지난 2011년 6월 상주본을 회수하기 위해 집행관을 동원, 배 씨 집과 심지어 주변 밭까지 샅샅이 뒤졌으나 실패했다. 당시 강제집행은 배 씨가 소유권 민사소송에서 패하면서 진행됐다. 이후 배 씨는 형사소송(절도) 재판도 받았으며 대법원에서 무죄 판결을 받기 전에 검찰도 여러 차례 압수 수색했으나 찾지 못했다.

이에 대해 배 씨는 “상주본을 팔아서 팔자를 고친다는 보장은 까마득하고, 내 마음대로 할 수 없다”며 “국회 청문회라도 열어서 진실을 밝힌 뒤 결론을 냈으면 한다”고 말했다. 그는 “문화재청이 한 골동품 판매상(2012년 사망)을 사주해서 소송하고 국가 귀속 결정이 나도록 했다”며 “청문회에서 내가 결백하면 상주본의 향방은 자연스럽게 밝혀지고 국보로 지정받는 등 적당한 협의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아울러 “내게 부정이 있으면 상주본을 내놓아야 하지만 그럴 리가 전혀 없을 정도로 나는 결백해다”고 주장했다.

문화재청은 지난 5월 상주본 회수를 위해 강제집행할 당시 배 씨의 재산도 압류했다. 배 씨가 2019년 소송 당시 비용 950여만 원을 내지 않고 있기 때문이다. 배 씨는 “문화재청이 강제 집행을 하면서 고서적 등에 압류 딱지를 붙여놓고 갔다”면서 “그동안 재판을 하고 코로나19로 일거리도 찾지 못해 돈이 없으며 빚을 내서 납부 할 수도 없는 상태”라고 말했다.

배 씨는 지난 2008년 집수리를 위해 짐을 정리하던 중 상주본을 발견했다고 밝혔으나, 이후 사망한 골동품 판매상이 “배 씨가 내 가게에서 훔쳤다”고 주장하면서 민·형사소송이 벌어졌다. 상주본은 발견 당시 국보 70호로 지정된 간송미술관의 훈민정음 해례본과 같은 판본으로 밝혀져 국보급으로 평가받았다. 상주에서 발견돼 상주본으로 불린다.

[ 문화닷컴 | 네이버 뉴스 채널 구독 | 모바일 웹 | 슬기로운 문화생활 ]

[Copyrightⓒmunhwa.com '대한민국 오후를 여는 유일석간 문화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구독신청:02)3701-5555 / 모바일 웹:m.munhwa.com)]

Copyrightⓒmunhwa.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