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재석, 그동안 모두 거짓 소통이었나..비난 속출 (런닝맨)[포인트:컷]

김예나 기자 입력 2022. 7. 30. 11:06
자동요약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런닝맨' 유재석이 '소통왕' 자리를 위협 받는다.

그중 평소 스태프 이름을 잘 기억하기로 유명한 '소통왕' 유재석이 힌트를 얻기 위해 미션에 출전하자 현장은 긴장감에 휩싸였다.

먼저 유재석은 인터뷰 대상자인 제작진을 보며 반가운 듯 "어떻게 지냈어?"라며 분위기를 상승시켰으나 이내 해당 스태프의 질문에서 3연속 오답 퍼레이드로 '가짜 소통왕'의 모습이 공개돼 멤버들의 야유와 질타를 받았다.

음성재생 설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엑스포츠뉴스 김예나 기자) ‘런닝맨’ 유재석이 ‘소통왕’ 자리를 위협 받는다.  

최근 진행된 SBS ‘런닝맨’ 녹화는 숨겨진 멤버 이름표를 찾으면 꼬리로 흡수되는 레이스로 진행됐다. 멤버들은 다른 멤버의 이름표 위치 힌트를 받기 위해 스태프의 신상 정보를 인터뷰한 뒤 관련 퀴즈를 맞혀야 성공하는 ‘너의 신상 정보’ 미션에 도전했다.

그중 평소 스태프 이름을 잘 기억하기로 유명한 ‘소통왕’ 유재석이 힌트를 얻기 위해 미션에 출전하자 현장은 긴장감에 휩싸였다. 

먼저 유재석은 인터뷰 대상자인 제작진을 보며 반가운 듯 “어떻게 지냈어?”라며 분위기를 상승시켰으나 이내 해당 스태프의 질문에서 3연속 오답 퍼레이드로 ‘가짜 소통왕’의 모습이 공개돼 멤버들의 야유와 질타를 받았다.

그에 반해 평소 제작진의 이름조차 기억하지 않는 ‘무관심 끝판왕’ 지석진은 오로지 촉만으로 제작진의 모든 정보를 때려 맞히는 ‘촉 도사’로 거듭나 웃음과 힌트를 모두 거머쥐는 미션의 다크호스로 떠올랐다.

스태프 ‘다.잘.알’ 유재석을 위협하는 다크호스 ‘촉 도사’ 지석진의 활약은 31일 오후 5시 ‘런닝맨’에서 확인할 수 있다. 

사진=SBS 

김예나 기자 hiyena07@xportsnews.com

저작권자 ⓒ 엑스포츠뉴스 (xportsnews.com)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