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독]윤희근, 스쿨존 과속 등 8차례 과태료

박훈상 기자 입력 2022. 7. 30. 03:01 수정 2022. 7. 31. 13:47
자동요약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윤희근 경찰청장 후보자(사진)가 2016년부터 지난해까지 총 8차례 교통 과태료를 부과 받은 것으로 확인됐다.

29일 더불어민주당 천준호 의원실이 경찰청으로부터 제출 받은 윤 후보자의 '교통범칙금 및 각종 과태료 납부 현황'에 따르면 윤 후보자는 총경, 경무관 재직 당시인 2016년부터 지난해까지 주정차 위반 3차례, 속도위반(시간당 20km 이하) 5차례 등 모두 8차례 교통 과태료를 납부했다.

음성재생 설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경찰청 "가족 공동 사용하는 차량"
윤희근 경찰청장 후보자(사진)가 2016년부터 지난해까지 총 8차례 교통 과태료를 부과 받은 것으로 확인됐다. 특히 이 중 3차례는 어린이보호구역(스쿨존)에서 벌어진 주정차, 속도위반 행위였던 것으로 드러나 향후 국회 인사청문회에서 자질 논란이 예상된다.

29일 더불어민주당 천준호 의원실이 경찰청으로부터 제출 받은 윤 후보자의 ‘교통범칙금 및 각종 과태료 납부 현황’에 따르면 윤 후보자는 총경, 경무관 재직 당시인 2016년부터 지난해까지 주정차 위반 3차례, 속도위반(시간당 20km 이하) 5차례 등 모두 8차례 교통 과태료를 납부했다.

윤 후보자는 어린이 안전을 위해 지정된 스쿨존에서도 3차례 교통법규 위반 과태료를 납부했다. 그는 충북 청주흥덕서장 재임 때인 2019년 1월 5일과 서울경찰청 공공안녕정보외사부장 시절인 2021년 6월 3일 스쿨존에서 과속해 각각 5만6000원씩 과태료를 냈다. 또 경찰청 기획조정관실 자치경찰협력정책관으로 근무하던 2021년 10월 20일에는 스쿨존 내 주정차 위반으로 과태료 9만6000원을 납부했다.

천 의원은 “스쿨존에서 반복적으로 속도와 주정차 규정을 위반한 것은 어린이 교통안전 대책을 확립해야 할 경찰 책임자로서 부적절한 처사”라고 지적했다. 경찰청 관계자는 “본인 명의는 맞지만 가족들과 공동으로 사용하는 차량”이라며 “교통법규 위반에 대해서 아쉽게 생각하며 앞으로 같은 일이 없도록 하겠다”고 해명했다.

박훈상 기자 tigermask@donga.com
김기윤 기자 pep@donga.com

ⓒ 동아일보 & donga.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