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 검색어 입력폼

드라마

'우영우' 오혜수, 감동 출연 소감 "영우처럼 꿈 꿀수 있기를.." [일문일답]

김미화 기자
입력 2022. 7. 29. 16:49
자동요약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배우 오혜수가 '이상한 변호사 우영우' 출연 소감을 전했다.

오혜수는 지난 28일 방송 된 ENA 오리지널 드라마 '이상한 변호사 우영우' 10회 에피소드의 주인공인 혜영(오혜수 분)으로 등장해 다양한 인물들과의 관계성을 다각적인 감정으로 그려내며 깊은 인상을 남겼다.

오혜수에게 직접 '이상한 변호사 우영우'의 출연 소감과 비하인드를 들어봤다.

바라건대 혜영이 조금 더 자신의 생각과 감정을 드러내며 영우처럼 살 수 있기를 꿈꾼다.

음성재생 설정

이동통신망에서 음성 재생시
별도의 데이터 요금이 부과될 수 있습니다.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스타뉴스 김미화 기자]
오혜수 / 사진=이상한 변호사 우영우

배우 오혜수가 '이상한 변호사 우영우' 출연 소감을 전했다.

오혜수는 지난 28일 방송 된 ENA 오리지널 드라마 '이상한 변호사 우영우' 10회 에피소드의 주인공인 혜영(오혜수 분)으로 등장해 다양한 인물들과의 관계성을 다각적인 감정으로 그려내며 깊은 인상을 남겼다. 오혜수는 영우(박은빈 분)와 준호(강태오 분)의 관계와 대비되는 지점으로 시청자들에게 메시지를 던졌다.

오혜수는 극도로 불안한 심리 상태이면서 자신의 감정 표현에 서툰 캐릭터를 온전히 이해하고 소화해낸 것은 물론 인물이 지닌 전사를 설득시킬 수 있는 디테일한 연기를 펼쳤다. 오혜수는 표현하기 쉽지 않은 면모들을 몰입감 있게 담아내 호평 받았다. 오혜수에게 직접 '이상한 변호사 우영우'의 출연 소감과 비하인드를 들어봤다. 이하 오혜수의 일문일답 인터뷰 전문.

- '혜영'이라는 캐릭터는 표현하기에 쉽지 않았을 것 같은데, 어떤 부분이 시청자들에게 잘 보였으면 했나?

'장애'라는 것이 혜영의 모든 것으로 대변되기 보다 단지 하나의 특징으로 보이게끔 그려내고 싶었다. 정일(이원정 분)에 대한 마음도 판단력이 미숙했기 때문이 아닌, 순수한 애정이라고 생각했다. 그래서 정일의 선과 악을 판단하려고 하지 않고 혜영이 느끼는 감정에 더 집중하려고 했다.

- 에피소드의 중심에서 다양한 관계 형성했다. 각기 다른 관계성을 어떻게 다르게 표현하려고 했는지?

어머니는 혜영에게 절대적인 사람이었기 때문에 모든 장면에서, 어머니가 없더라도 지속적으로 신경이 쓰일 수밖에 없다. 또한 그 두려움을 넘어서 정일을 지키려고 한건 큰 용기가 필요한 일이었을 거다. 그래서 오히려 혜영의 입장에서 '정일은 혜영이 좋아하는 사람, 엄마는 따라야 하는 사람, 영우는 자신을 도와줄 사람'이라고 더 단순히 생각했던 것 같다.

- 10회 에피소드에서 가장 인상 깊었던 장면이 무엇인가?

정일의 판결을 듣고 혜영이 서럽게 우는 장면이다. 자신이 진심으로 마음을 다했던 사람의 비극을 마주하는 일은 누구에게나 힘든 일이다. 남들 눈에는 '제비'였어도 혜영에게는 사랑이었고, 그 사람을 지키기 위해 했던 노력을 알기에 더욱 안타까웠다. 특히 영우와 준호 커플과 대비되어 더 그렇게 느껴졌던 것 같다.

- 정일의 판결 이후 혜영의 다음은?

이번 사건을 통해 혜영은 자신을 둘러싸고 있던 선 밖으로 한 발자국 나아갔다고 생각한다. 바라건대 혜영이 조금 더 자신의 생각과 감정을 드러내며 영우처럼 살 수 있기를 꿈꾼다. 혜영을 응원하는 마음으로, 엄마로부터 조금씩 독립해가는 주체적인 모습을 그려본다. 더불어, 준호처럼 온전히 자신 그대로를 바라봐 주는 사람을 만나 마음껏 사랑했으면 좋겠다.

- 마지막으로 '이상한 변호사 우영우' 출연 소감?

좋은 작품에 함께할 수 있었던 것만으로 영광이었다. 촬영 때마다 늘 확신과 응원을 아끼지 않으셨던 감독님과 스태프분들께 감사하다. 선배님들께도 많이 배웠다. 따뜻하고 밝았던 분위기에 촬영장에 가는 게 항상 즐거웠다. '이상한 변호사 우영우'를 만든 모든 분들이 작품을 깊게 아꼈기 때문에 그 마음이 시청자분들께도 전해지고 있다고 생각한다. 남은 '이상한 변호사 우영우'도 끝까지 지켜봐 주시고, 앞으로 제가 보여드릴 활동에도 많은 응원 부탁드린다.

김미화 기자 letmein@mt.co.kr

김미화 기자 letmein@mt.co.kr

Copyrightsⓒ 스타뉴스(https://star.mt.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