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종석X임윤아, 생활고 속 때아닌 호강? 알콩달콩 식사 포착(빅마우스)

박아름 입력 2022. 7. 29. 14:37
자동요약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이종석 임윤아 이기영의 저녁 식사 현장이 포착됐다.

MBC 새 금토드라마 '빅마우스'(극본 김하람/연출 오충환) 측은 7월 29일 이종석, 임윤아 부부와 이기영의 알콩달콩한 저녁 식사 순간을 공개했다.

이런 가운데 공개된 사진에는 박창호, 고미호 가족의 단란한 저녁 식사 현장이 담겨 있다.

반면 박창호는 아내와 장인어른 앞에서 여유로움을 잃지 않은 채 저녁 식사의 분위기를 만끽하고 있다.

음성재생 설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뉴스엔 박아름 기자]

이종석 임윤아 이기영의 저녁 식사 현장이 포착됐다.

MBC 새 금토드라마 ‘빅마우스’(극본 김하람/연출 오충환) 측은 7월 29일 이종석, 임윤아 부부와 이기영의 알콩달콩한 저녁 식사 순간을 공개했다.

7월 29일 첫 방송되는 '빅마우스'는 승률 10%의 생계형 변호사가 우연히 맡게 된 살인사건에 휘말려 하루아침에 희대의 천재 사기꾼 ‘빅마우스(Big Mouse)’가 되어 살아남기 위해, 그리고 가족을 지키기 위해 거대한 음모로 얼룩진 특권층의 민낯을 파헤쳐가는 이야기를 그린다.

극 중 박창호(이종석 분)는 아내 고미호(임윤아 분)의 정성스런 뒷바라지 덕에 변호사가 됐지만 연일 소송에서 패배하면서 승률 10%라는 경이로운 기록을 갖게 된다. 이로 인해 떠벌이 ‘빅마우스(Big Mouth)’라는 수치스러운 별명을 갖게 된 것은 물론 수입도 날로 바닥을 치는 탓에 끈끈했던 박창호, 고미호의 관계에도 점차 균열이 찾아온다.

생활고는 점점 더 극심해지고 지친 고미호는 박창호와의 이혼까지 고려하고 있다. 과연 박창호가 이러한 위기를 무사히 넘기고 아내 고미호의 마음과 결혼생활을 되찾을 수 있을지 궁금해지는 상황.

이런 가운데 공개된 사진에는 박창호, 고미호 가족의 단란한 저녁 식사 현장이 담겨 있다. 남편의 변호사 사무실에서 사무장으로 일하는 장인어른 고기광(이기영 분)과 함께 레스토랑을 찾은 고미호의 얼굴에는 때아닌 호강이 어색한 듯 낯선 감정이 물씬 느껴진다.

반면 박창호는 아내와 장인어른 앞에서 여유로움을 잃지 않은 채 저녁 식사의 분위기를 만끽하고 있다. 고미호와의 결혼 기념일을 맞아 특별히 준비한 이벤트인 만큼 그 누구의 방해도 달갑지 않을 터. 얼어붙은 부부 관계가 점차 해소되던 중 갑작스레 박창호에게 전화가 걸려오면서 분위기는 순식간에 뒤바뀐다.

특히 전화를 확인하는 박창호의 표정과 이를 듣는 고미호, 고기광의 얼굴이 사뭇 다른 감정을 품고 있어 의문을 자아낸다. 과연 가족의 훈훈한 식사 시간을 방해한 전화의 정체는 무엇일지 궁금증이 모아진다. (사진=MBC 제공)

뉴스엔 박아름 jamie@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en@newsen.com copyrightⓒ 뉴스엔.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copyrightⓒ 뉴스엔.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