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여옥, 이준석 양두구육 겨냥 "청년호소인, 내부총질러 무시해야"

윤상호 입력 2022. 7. 27. 17:57
자동요약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전여옥 전 한나라당(국민의힘 전신) 의원이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의 '양두구육' 발언을 겨냥해 청년호소인, 내부총질러는 무시해도 된다고 밝혔다.

전 의원은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 게시물을 통해 "이 대표가 방송에서 자신에 대해 배신자라고 비판하면서 방송이 끝난 후 인사를 하고 밥을 먹자고 요청했다"며 "그런 사람이 양두구육을 얘기하는 것에 대해 소름이 돋았다"고 설명했다.

음성재생 설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윤석열 당선시 지구 떠난다더니 겨우 울릉도"
전여옥 전 한나라당(국민의힘 전신) 의원.   사진=전여옥 페이스북 갈무리

전여옥 전 한나라당(국민의힘 전신) 의원이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의 ‘양두구육’ 발언을 겨냥해 청년호소인, 내부총질러는 무시해도 된다고 밝혔다.

앞서 이 대표는 27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여의도 정치권을 겨냥한 듯한 게시물을 올려 관심을 모았다. 해당 게시물에서 ‘양두구육’ 사자성어를 풀어썼다. 양두구육은 겉은 훌륭해 보이지만 속은 그렇지 못한 점을 비유적으로 일컫는 표현이다.

그는 “그 섬에서는 카메라 사라지면 눈 동그랗게 뜨고 윽박지르고, 카메라 들어오면 반달 눈웃음으로 악수하러 온다. 앞에서는 양의 머리를 걸어놓고, 뒤에서는 정상배들에게서 개고기 받아와서 판다”며 “울릉도는 모든 것이 보이는 대로 솔직해서 좋다”고 밝혔다. 

사진=전여옥 페이스북 갈무리

전 의원은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 게시물을 통해 “이 대표가 방송에서 자신에 대해 배신자라고 비판하면서 방송이 끝난 후 인사를 하고 밥을 먹자고 요청했다”며 “그런 사람이 양두구육을 얘기하는 것에 대해 소름이 돋았다”고 설명했다. 

그는 “이 대표야 말로 양두구육의 원조남이다”라며 “이준석 그대 인생에서 양두구육 아닌 적이 있었는지 이야기 해 달라”고 비판했다. 

이어 “윤석열 대통령 인내심이 대단하다”며 “외부총질이라곤 한번도 한 적 없는 내부총질러는 그냥 무시해도 된다”고 소리 높였다. 

아울러 “윤 대통령이 당선되면 지구를 떠난다더니 겨우 울릉도로 떠났다”고 꼬집었다.

윤상호 기자 sangho@kukinews.com

갓 구워낸 바삭바삭한 뉴스 ⓒ 쿠키뉴스(www.kuki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