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명희, 민원성 폭풍 질의.."국토위 의원의 갑질"

남효정 입력 2022. 7. 26. 20:07
음성재생 설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뉴스데스크] ◀ 앵커 ▶

대정부 질의에 나선 국회의원이 질의시간의 절반을 할애해가며 던진 질문 내용이 물의를 빚고 있습니다.

국민의힘 조명희 의원이 자신의 가족 회사와 관련된 민원성 질의를 장관들에게 연달아 쏟아낸 건데, 국회 상임위도 사업과 밀접한 국토위를 맡으면서 이해충돌 우려도 나오고 있습니다.

남효정 기자의 보도 보시겠습니다.

◀ 리포트 ▶

경제분야 대정부질문 질의에 나선 국민의힘 조명희 의원.

경제 위기와 감세 정책이 주요 현안이었는데 갑자기 위성 영상을 띄웠습니다.

[조명희/국민의힘 의원] "국토파괴로 인한 국민 안전 문제에 대해 잠깐 묻겠습니다. 영상에서 확인할 수 있듯이, 저 위성영상입니다."

그다음에도 위성 얘기가 계속됐습니다.

과기부 장관에게도 위성 사업에 대해 묻고.

[조명희/국민의힘 의원] "지난 5년간 국내 아리랑 위성 거의 판매 안 됐어요. 위성 활용도 위성 정보 산업도 좀 신경 써주시고…" [이종호/과학기술정보통신부 장관] "위성정보를 활용한 산업 육성에 대해서 지속적으로 노력을 하고…"

국토부 장관에겐 아예 관련 촉진법까지 만들어달라고 요구했습니다.

[조명희/국민의힘 의원] "국토를 과학적으로 효율적으로 관리하기 위해선 위성활용촉진법이 필요합니다." [원희룡/국토교통부 장관] "동의합니다."

그런데 지난 3월 재산신고에서 조 의원은 위성 등 공간정보 기술을 다루는 지오씨엔아이라는 업체의 주식, 49만 주를 갖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한때 직접 대표를 맡았고, 지금도 대표는 남편, 감사는 아들이 맡고 있습니다.

직접 이해관계가 있는 사업에 대한 민원성 질의로 보일 수 있는 겁니다.

특히 국토위를 맡게 된 조 의원은 사업 영역이 겹치는 국토부 산하 공기업을 향해 사장 사퇴까지 요구했습니다.

[조명희/국민의힘 의원] "민간영역을 침범하는 국토정보공사가 공간정보 중소기업을 다 죽이고 있습니다. 사장도 정권이 바뀌었으니 사직을 해야 한다고 생각합니다."

해당 공기업은 "왜곡된 주장"이라면서 국토위인 조 의원의 사장 사퇴 압박은 갑질로 느껴진다"는 입장을 밝혔습니다.

이해충돌과 갑질 논란에 대해 조 의원 측은 "부당한 민간 침해와 행정에 대해 의정 활동으로 지적한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또 자신의 주식을 백지신탁 할 예정이고 항공위성 전문성을 인정받아 의원이 됐다며, 국토위에 남겠다는 의지를 밝혔습니다.

MBC 뉴스 남효정입니다.

영상취재: 서두범 / 영상편집: 김재환

MBC 뉴스는 24시간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 전화 02-784-4000 ▷ 이메일 mbcjebo@mbc.co.kr ▷ 카카오톡 @mbc제보

영상취재: 서두범 / 영상편집: 김재환

남효정 기자 (hjhj@mbc.co.kr)

기사 원문 - https://imnews.imbc.com/replay/2022/nwdesk/article/6392340_35744.html

[저작권자(c) MBC (https://imnews.imbc.com) 무단복제-재배포 금지]

Copyright© MBC&iMBC 무단 전재, 재배포 및 이용(AI학습 포함)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