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진 "강제징용 해법 마련돼야 한일정상회담 기대"

조수현 입력 2022. 7. 25. 23:19
음성재생 설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앵커]

윤석열 정부를 상대로 한 국회의 첫 대정부 질문에서 박진 외교부 장관은 한일정상회담은 강제징용 등 현안이 해결되면 열릴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북핵 문제와 관련해 이종섭 국방부 장관은 북한이 지난 5년 동안에도 지속적으로 핵물질을 생산한 것으로 평가했습니다.

조수현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정치, 외교, 통일, 안보 분야를 다루는 대정부 질문 첫날.

한일정상회담 조기 성사 가능성에 대한 질문이 나오자, 박진 외교부 장관은 언제가 될진 모르지만 추진 중이라고 답했습니다.

박 장관은 강제징용을 비롯한 현안의 바람직한 해결 방안이 마련되면 자연스럽게 한일정상회담도 열릴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습니다.

또 강제징용 해법 없이는 한일 관계 복원이 어렵다며 일본에 성의 있는 조치를 촉구하고 있다고도 밝혔습니다.

한일 기업 참여로 조성된 기금으로 피해자에 위자료를 지급하는 '문희상안'에 대해선 참고하고 있다며 다양한 의견을 수렴 중이라는 기존 입장을 재확인했습니다.

[박 진 / 외교부 장관 : (피해)보상 여기에 대해서 의견을 내고 있기 때문에 저희들이 종합적으로 잘 검토하겠습니다.]

이종섭 국방부 장관에게는 북핵에 대한 질문이 잇따랐습니다.

2018년 4월 판문점 선언 이후 북한의 핵무기가 몇 개나 늘었느냐는 질문에 이 장관은 북한이 상당한 양의 핵물질을 보유하고 있고, 지난 5년 동안에도 지속적으로 생산한 것으로 평가한다고 답했습니다.

[이종섭 / 국방부 장관 : 정확한 수치로 말씀드리기는 제한되지만 (플루토늄·우라늄 양이) 10% 정도 증가한 것으로 판단….]

그러면서 7차 핵실험 준비도 대부분 완료됐다고 밝힌 뒤 미국의 확장억제와 한국형 3축 체계를 강화해 억제력을 높여나갈 것이라고 강조했습니다.

한미 국방장관은 오는 29일 워싱턴에서 확장억제 강화 방안을 논의하는 등 북한의 추가 핵실험에 대비한 구체적인 대응책을 마련할 방침입니다.

YTN 조수현입니다.

YTN 조수현 (sj1029@ytn.co.kr)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카카오톡] YTN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