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세정 "내가 웹툰 캐릭터 된다면? 먹어도 살 안 찌는 부자"(오늘의 웹툰)

박아름 입력 2022. 7. 25. 09:31
자동요약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김세정이 먹어도 살 안 찌는 부자가 되고 싶다는 바람을 전했다.

SBS 새 금토드라마 '오늘의 웹툰'(극본 조예랑, 이재은/연출 조수원, 김영환)에 측은 7월 25일 배우 김세정, 최대니엘, 남윤수의 흥미로운 상상력을 공개했다.

먼저 전 유도선수 출신 새내기 편집자 '온마음' 역의 김세정은 "먹어도, 먹어도 살이 찌지 않는 부자"란 캐릭터를 언급했다.

음성재생 설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뉴스엔 박아름 기자]

김세정이 먹어도 살 안 찌는 부자가 되고 싶다는 바람을 전했다.

SBS 새 금토드라마 ‘오늘의 웹툰’(극본 조예랑, 이재은/연출 조수원, 김영환)에 측은 7월 25일 배우 김세정, 최대니엘, 남윤수의 흥미로운 상상력을 공개했다. 웹툰에서 되고 싶은 캐릭터에 대해 직접 밝힌 것이다.

'오늘의 웹툰'에서 매일 오늘의 웹툰을 업로드하기 위해 고군분투하는 네온 웹툰 편집부의 편집자 온마음, 석지형, 구준영 역을 맡은 김세정, 최다니엘, 남윤수. 모든 환상이 현실이 되는 웹툰의 세계 속에서 직장 생활을 하고 있는 이들이 누구나 한 번쯤 꿈꿔 봤을 “내가 만약 웹툰 캐릭터가 된다면?”이라는 상상력을 펼쳐봤다.

먼저 전 유도선수 출신 새내기 편집자 ‘온마음’ 역의 김세정은 “먹어도, 먹어도 살이 찌지 않는 부자”란 캐릭터를 언급했다. “전 세계 맛집을 돌아다니며, 매일매일 맛있는 음식만 먹으며 기행 일지를 쓰는 작가가 되고 싶다”는 것. 예능 프로그램과 SNS 콘텐츠를 통해 귀여운 먹방을 선보이며, 소장하고 싶은 다양한 짤을 생성한 김세정다운 위트 있는 답변이다. 온마음 역시 열심히 먹고, 열심히 운동하는 캐릭터라, 김세정의 푸드파이터 뺨치는 ‘먹방력’을 볼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후배들을 물심양면 서포트하는 ‘갖고 싶은 상사’, 부편집장 '석지형' 역을 맡은 최다니엘 역시 흥미로운 답변을 내놓았다. “전지전능한 초능력을 구사하는, ‘세계관 최강자’가 되고 싶다”는 것. 사실 석지형은 작가들의 민원과 문제를 해결하고, 새내기 신입사원들도 진정한 편집자로 이끄는 네온 편집부 최강자. 배우가 바라는 초능력은 아닐지라도, 진짜 현실에 필요한 프로페셔널한 편집자의 능력으로 ‘네온즈’를 리드할 예정이다.

마지막으로 엘리트 신입사원 ‘구준영’ 역 남윤수는 ‘누아르’란 예상 밖 장르를 선택했다. “불의의 사고로 다리 한쪽을 잃어 복수의 칼을 가는, 영화 ‘아저씨’ 아저씨 같은 무뚝뚝하지만 냉철한 카리스마가 넘치는 캐릭터”라는 구체적인 묘사도 이어졌다. “항상 새로운 캐릭터에 도전하고 싶어 한다”는 남윤수의 목표와 같은 결의 답변이다. ‘오늘의 웹툰’에서도 남윤수는 모든 걸 다 갖춘 엘리트, 냉철하고 이성적인 캐릭터로의 연기 변신에 도전했다. 다정하고 로맨틱한 그림체에서 벗어나, 새로운 이미지를 만들 그의 활약도 기대를 모은다.

한편, ‘오늘의 웹툰’은 매일 오늘의 웹툰을 업로드하기 위한 웹툰 업계의 다이나믹 오피스 라이프, 그 세계에 발을 들인 유도 선수 출신 새내기 웹툰 편집자 온마음의 레벨업 성장기를 그린 드라마다. ‘왜 오수재인가’ 후속으로 오는 7월 29일 첫 방송된다. (사진=스튜디오S 제공)

뉴스엔 박아름 jamie@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en@newsen.com copyrightⓒ 뉴스엔.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copyrightⓒ 뉴스엔.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