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독] 테라 '현금 통로' 페이퍼컴퍼니 확인..검찰 수사팀 보강

이도윤 입력 2022. 7. 14. 19:25
음성재생 설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앵커]

가상화폐 테라·루나 폭락 사태와 관련해 검찰이 수사에 착수한 지 거의 두 달이 다 됐지만, 수사는 더딘 흐름입니다.

권도형 대표와 회사 본사가 모두 해외에 있다는 점이 걸림돌이 되고 있는데, 최근 검찰이 국내에 남아 있는 테라의 자회사, 페이퍼컴퍼니를 새로 파악한 걸로 확인됐습니다.

이곳을 거쳐간 수상한 자금 흐름도 포착됐습니다.

이도윤 기자의 단독 보도입니다.

[리포트]

지금까지 알려진 테라의 국내 자회사는 4월 말에 문을 닫은 '테라폼랩스코리아' 뿐이었습니다.

하지만, 검찰이 최근 테라의 국내 자회사를 한 곳 더 확인했습니다.

'플렉시코퍼레이션', 권도형 대표가 유일한 사내이사로 등재돼 있으며, 등기상 여전히 살아 있는 회사입니다.

테라 창업을 지원한 관계사가 있는 건물에 주소지를 두고 있습니다.

[건물 관리 직원/음성변조 : "(입주 이력을 찾아볼 수 있을까요, 플렉시코퍼레이션?) 저희 쪽에는 그런 회사 없어요."]

서류로만 존재하는 이른바 '페이퍼컴퍼니'인 셈인데, 국내에 남은 유일한 자회사입니다.

검찰은 이 회사를 거쳐간 자금 흐름을 집중 추적하고 있습니다.

2019년에 싱가포르의 테라 본사에서, 조세회피처인 버진아일랜드의 서류상 회사를 거쳐, 국내의 플렉시코퍼레이션으로 60억 원과 120억 원이 들어왔고, 각각 다른 관계사들로 송금된 사실을 확인했습니다.

가상화폐를 현금화한 자금을 유통하는 일종의 통로 역할을 한 것이 아닌지 의심되는 대목입니다.

특히, 이 회사는 가상화폐 거래소들이 거의 발급하지 않는 법인 명의 계좌도 보유하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테라의 전직 개발자는 플렉시코퍼레이션을 거쳐간 자금 흐름이 지난해 국세청의 특별 세무조사에서도 문제가 됐었다고 말했습니다.

이런 가운데 검찰은 테라 수사를 전담해 온 서울남부지검 금융범죄 합수단 외에 금융조사부도 최근 수사팀에 합류시켰습니다.

테라의 사기, 유사수신 의혹 뿐 아니라 탈세 등 비리 혐의를 폭넓게 확인하기 위한 조치로 분석됩니다.

KBS 뉴스 이도윤입니다.

촬영기자:류재현/영상편집:강정희

■ 제보하기
▷ 카카오톡 : 'KBS제보' 검색
▷ 전화 : 02-781-1234
▷ 이메일 : kbs1234@kbs.co.kr
▷ 뉴스홈페이지 : https://goo.gl/4bWbkG

이도윤 기자 (dobby@kbs.co.kr)

저작권자ⓒ KBS(news.kbs.co.kr) 무단복제-재배포 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