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금 인하할테니 여론 만들어달라는 추경호 부총리

CBS노컷뉴스 조근호 기자 입력 2022. 7. 13. 20:15 수정 2022. 7. 13. 20:45
자동요약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추경호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이 법인세와 종부세 등 세금을 낮춰 경쟁력을 높이겠다는 정부 방침을 거듭 밝혔다.

추 부총리는 13일 오후 제주 해비치호텔·리조트에서 열린 제45회 대한상의 제주포럼 초청강연을 통해 새 정부의 경제정책 방향을 설명했다.

이 자리에서 추 부총리는 "우리나라 법인세는 경제협력개발기구(OECD) 주요 경쟁국에 비해 굉장히 높다"며 "법인세를 낮출 것이다"고 말했다.

음성재생 설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핵심요약
"법인세를 올린 유일한 정부가 문재인정부, 낮출 것"
종부세 대폭 완화 "여론 만드는데 함께 해 주시면 좋겠다" 당부
"10월 정도 가면 밥상 물가 조금 안정시킬 수 있지 않을까" 전망
추경호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 박종민 기자

추경호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이 법인세와 종부세 등 세금을 낮춰 경쟁력을 높이겠다는 정부 방침을 거듭 밝혔다.

추 부총리는 13일 오후 제주 해비치호텔·리조트에서 열린 제45회 대한상의 제주포럼 초청강연을 통해 새 정부의 경제정책 방향을 설명했다.

이 자리에서 추 부총리는 "우리나라 법인세는 경제협력개발기구(OECD) 주요 경쟁국에 비해 굉장히 높다"며 "법인세를 낮출 것이다"고 말했다.

"법인세를 올린 유일한 정부가 문재인정부"라며 기업은 낮은 법인세를 찾아 움직이는 만큼 "최소한 글로벌 스탠다드 정도는 가자"는 것이다.

추 부총리는 그러면서 세율을 낮추고 과표 구간을 단순화할 것이라며 "다음 주에 세법개정안을 발표한다. 지켜보면 될 것 같다"고 덧붙였다.

추 부총리는 또 "기업을 물려주려면 세금이 30~50%, 많게는 가산세를 붙여서 60~65%로 하니 기업을 할 수 없다"며 "대대적으로 가업승계 관련 부담을 줄이기 위한 대책을 마련할 것"이라고 예고했다.

이어 일본의 사례를 들어 "상속세 납부를 유예해주는 제도로 갈 것"이라며 "가업 상속과 관련해 지금 (세금을) 안내도 된다. 이 제도를 도입하려 한다. 다음주에 확정 발표하겠다"고 말했다.

스마트이미지 제공

 
이와 함께 추 부총리는 지난 정부 때 종부세가 폭등했다며 종부세를 대폭 완화하는 법안을 가지고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특히 추 부총리는 현재 여소야대의 국회 상황을 언급하며 "여론이 있어야, 민심이 있어야 법안이 통과되는 것이다"며 "여론을 만드는데 함께 해 주시면 좋겠다"고 당부했다.

한편 추 부총리는 이날 한국은행 금융통화위원회의 기준금리 인상에 관해 "인플레 기대 심리를 수습하는데는 상당히 도움이 되지 않을까 생각한다"고 풀이했다.

추 부총리는 "정부도 우선 제일 급한 것이 물가안정"이라며 안팎의 환경을 고려했을 때 "10월 정도 가면 밥상 물가, 장바구니 물가는 조금 안정시킬 수 있지 않을까"라고 전망했다.

※CBS노컷뉴스는 여러분의 제보로 함께 세상을 바꿉니다. 각종 비리와 부당대우, 사건사고와 미담 등 모든 얘깃거리를 알려주세요.
  • 이메일 :jebo@cbs.co.kr
  • 카카오톡 :@노컷뉴스

CBS노컷뉴스 조근호 기자 chokeunho21@cbs.co.kr

▶ 기자와 카톡 채팅하기▶ 노컷뉴스 영상 구독하기

저작권자ⓒ CBS 노컷뉴스(www.nocutnews.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