中 짝퉁 '쇼미', 이번엔 엑소 로고 도용 발각돼 [룩@차이나]

박설이 입력 2022. 7. 13. 16:40
자동요약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래퍼 서바이벌 '쇼미 더 머니' 포맷 표절 논란을 낳았던 중국 힙합 서바이벌 '랩 오브 차이나'가 이번엔 엑소 로고를 도용했다.

최근 중국 등 중화권 온라인에서는 '랩 오브 차이나' 관련 굿즈에 그룹 엑소의 로고 디자인을 그대로 가져다 썼다는 팬의 지적이 나왔다.

'랩 오브 차이나'는 첫 방송에서부터 프로그램 룰은 물론 로고 디자인, 색감, 배틀 형식 등을 노골적으로 따라해 국내에서는 물론 중국에서도 빈축을 샀다.

음성재생 설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TV리포트=박설이 기자]래퍼 서바이벌 '쇼미 더 머니' 포맷 표절 논란을 낳았던 중국 힙합 서바이벌 '랩 오브 차이나'가 이번엔 엑소 로고를 도용했다.

최근 중국 등 중화권 온라인에서는 '랩 오브 차이나' 관련 굿즈에 그룹 엑소의 로고 디자인을 그대로 가져다 썼다는 팬의 지적이 나왔다.

문제가 된 부분은 카드 하단 로고. '랩 오브 차이나' 한정판 포토카드의 로고가 엑소 5집 다이아몬드 안에 그룹명 엑소(EXO)가 새겨진 이 로고가 '랩 오브 차이나'에 그대로 도용됐다.

논란이 확산되자 심각성을 인지한 '랩 오브 차이나' 측은 12일 공식 웨이보 계정에 입장을 밝혔다. 

프로그램 측은 "제품은 제3의 업체에 맡겨 제작한 것으로, 이 디자인 회사가 디자인 소스를 참고할 때 원본 로고와 같다는 것을 인지하지 못해 발생한 일"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신속하게 수정하는 한편, 해당 디자이너는 엑소와 팬들, (방송사) 아이치이 등 모든 분들께 사과 드린다"고 사과하며, 재발 방지에 힘 쓰겠다고 덧붙였다.

중국 아이치이 서바이벌 '랩 오브 차이나'는 2017년 첫 시즌을 시작하며 '쇼미 더 머니' 표절 논란을 낳았다. '랩 오브 차이나'는 첫 방송에서부터 프로그램 룰은 물론 로고 디자인, 색감, 배틀 형식 등을 노골적으로 따라해 국내에서는 물론 중국에서도 빈축을 샀다.

박설이 기자 manse@tvreport.co.kr/사진=중국 웨이보, SM엔터테인먼트

저작권자 ⓒ 파이미디어 TV리포트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