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스파 카리나 "'Girls' 뮤비 오토바이신 힘들었지만 예쁘게 나와 만족, 광야는 걸어가는 곳" (정희)

이연실 입력 2022. 7. 12. 14:34
자동요약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MBC FM4U '정오의 희망곡 김신영입니다'에 에스파가 출연했다.

12일(화) 방송된 MBC FM4U '정오의 희망곡 김신영입니다'에서는 에스파(카리나, 윈터, 지젤, 닝닝)가 '선생님을 모십니다' 코너에서 새 앨범을 소개하고 이야기를 나눴다.

'정오의 희망곡 김신영입니다'는 매일 낮 12시부터 2시까지 MBC FM4U(수도권 91.9MHz)에서 방송되며, PC 및 스마트폰 애플리케이션 'mini'를 통해서도 들을 수 있다.

음성재생 설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MBC FM4U '정오의 희망곡 김신영입니다'에 에스파가 출연했다.

iMBC 연예뉴스 사진

12일(화) 방송된 MBC FM4U '정오의 희망곡 김신영입니다'에서는 에스파(카리나, 윈터, 지젤, 닝닝)가 '선생님을 모십니다' 코너에서 새 앨범을 소개하고 이야기를 나눴다.

이날 DJ 김신영이 에스파의 두번째 미니앨범 'Girls' 발매를 축하하며 "뮤직비디오 촬영하면서 가장 힘들었던 점은 뭐였냐?"라고 묻자 먼저 카리나가 "오토바이에 올라가 있는 게 좀 힘들었다"라고 답하고 "원래 오토바이를 고정해 놓으려고 했는데 풀샷으로 찍으려고 보니 고정을 한 게 보이더라. 그래서 이렇게 저렇게 꺾으며 애매한 자세로 찍었는데 무서웠다. 그런데 예쁘게 나와서 아주 만족한다"라고 설명했다.

이어 윈터는 "저는 촬영하는 건 오히려 괜찮았는데 대기하는 시간 때문에 좀 힘들었다. 지체되면 힘이 빠지더라"라고 말했고 이에 김신영이 "MBTI가 I냐?"라고 묻자 윈터가 "맞다"라고 답해 웃음이 터졌다.

"혼자만의 시간을 갖고 에너지를 충전해야 되는 게 I인데, 혹시 다른 분들은 E냐?"라는 김신영의 질문에 에스파의 나머지 멤버들이 "맞다. 다 E다"라고 답해 또 웃음이 터졌다.

뮤직비디오 촬영하며 힘들었던 점에 대해 지젤은 "저도 카리나와 비슷하다. 차에 앉아서 꽤 많이 찍었는데 뮤비에서는 안 보이지만 무거운 모래주머니 위에 앉아서 중심을 잡는 게 너무 힘들었다. 코어운동을 하면서 멋있는 척하는 게 힘들었다"라고 밝혔고, 닝닝은 "저는 뮤비보다는 그 중간중간에 틱톡 콘텐츠 찍는 게 힘들었다. 뮤비는 끼 부리고 립싱크 하면 되는데 틱톡은 자기가 핸드폰을 들어야하고 각도 찾아야하고 이런 게 너무 힘들었다"라고 밝혔다.

"'Girls' 들었는데 되게 파워풀하더라. 에스파 멤버들은 처음 들었을 때 어떤 느낌이었냐?"라는 한 청취자의 질문에 카리나는 "그 안에서 저희 선배님들 중 엔시티 선배님들, 동방신기 선배님들, 샤이니 선배님들 이런 남자 선배님들의 노래가 다 들리더라. 어떻게 잘 풀어나갈까 고민했다"라고 답했다.

이후 김신영이 '광야'를 언급하며 "최강창민 씨가 광야가 뭔지는 모르지만 쇤네는 따라갈 것이다 라고, 규현 씨가 광야는 좋은 것이다 라고, 은혁 씨는 잘 만들었지만 머리가 아프다 라고, 효연 씨는 말도 안 되는 소리 아니냐 하지만 나는 따라갈 것이다 라고 하셨다. 광야의 시작점이 에스파인데 에스파에게 광야란 어떤 의미냐?"라고 묻자 카리나는 "걸어가는 곳이다"라고 응수했다.

'정오의 희망곡 김신영입니다'는 매일 낮 12시부터 2시까지 MBC FM4U(수도권 91.9MHz)에서 방송되며, PC 및 스마트폰 애플리케이션 'mini'를 통해서도 들을 수 있다.

iMBC 이연실 | 화면캡쳐 보이는라디오

저작권자(c) MBC연예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