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브' 위기의 서예지 복수 실패하나? 결말 갑론을박

박아름 입력 2022. 7. 11. 09:24
자동요약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이브' 결말에 대한 시청자들의 갑론을박이 이어지고 있다.

특히 지난 회차에서 복수 행보에 제동이 걸린 이라엘(서예지 분)의 모습이 담겨 시청자들까지 손에 땀을 쥐게 만들었다.

마지막 위기는 복수 동반자인 장문희(이일화 분)가 소라에게 납치됐다는 것이다.

이같이 라엘은 소라, 한판로 등 복수 대상들에게 전방위적인 공세를 퍼붓던 도중 위기를 맞이하고 말았다.

음성재생 설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뉴스엔 박아름 기자]

‘이브’ 결말에 대한 시청자들의 갑론을박이 이어지고 있다.

tvN 수목드라마 ‘이브’(연출 박봉섭/극본 윤영미)는 회를 거듭할수록 한치 앞을 예측할 수 없는 전개를 펼치고 있다. 특히 지난 회차에서 복수 행보에 제동이 걸린 이라엘(서예지 분)의 모습이 담겨 시청자들까지 손에 땀을 쥐게 만들었다. 이에 그녀의 앞에 닥친 위기가 7월 11일 공개됐다.

첫 번째 위기는 윤겸(박병은 분)의 비밀 금고 출입을 들켰다는 것이다. 라엘은 친부의 회사 제딕스를 기업 LY에 넘긴 계약서 원본을 확보하기 위해 윤겸의 비밀 금고에 접근할 기회만을 엿봤다. 이후 라엘은 아무도 없는 사이 비밀 금고에 입성해 계약서 원본을 확인했지만, 곧 윤겸에게 발각되고 말았다. 특히 윤겸은 라엘이 감춘 두려움과 비밀에 대한 궁금증을 키워가던 찰나, 자신의 비밀 금고에 출입한 라엘을 보고 의심의 촉을 곤두세우기 시작했다. 이에 윤겸은 “내 찝찝함에 대한 답을 내가 찾게 만들지 마”라며 라엘을 향해 차가움을 드러내 긴장감을 선사했다.

두 번째 위기는 윤겸과 소라(유선 분)에게 ‘이라엘’이라는 정체가 발각됐다는 것이다. 라엘은 복수를 설계하며 '이라엘'이 아닌 '김선빈'이라는 이름으로 두 사람에게 접근했다. 하지만 소라는 라엘의 신상을 조사하던 도중 그녀의 본명을 알아챘고, 라엘과 윤겸의 식사 자리에 찾아가 자신이 입수한 라엘의 고등학교 입학 사진을 보여주며 정체를 폭로했다. 이에 지난 회차 말미에는 승자의 미소를 짓는 소라와, 라엘을 향해 날 선 시선을 보내는 윤겸의 모습이 담기며 몰입도를 상승시켰다.

마지막 위기는 복수 동반자인 장문희(이일화 분)가 소라에게 납치됐다는 것이다. 장문희는 과거 내부고발을 하다 목숨을 잃은 연구원의 엄마로, 기업 LY에게 복수하기 위해 라엘과 가짜 모녀관계를 이루며 복수를 설계해왔다. 특히 지난 회차에서 장문희는 기업 LY 피해자 연대의 대표로 전면에 나서며, 본격적인 소송 시작을 알려 관심을 모았다. 이 가운데 소라는 라엘의 신상을 조사하던 도중 장문희의 정체를 알게 됐고, 그녀를 납치하는 만행을 저질러 충격을 안겼다. 이에 과연 장문희의 납치가 라엘의 복수 행보에 어떤 변수를 몰고 올지 궁금증이 고조된다.

이같이 라엘은 소라, 한판로 등 복수 대상들에게 전방위적인 공세를 퍼붓던 도중 위기를 맞이하고 말았다. 이에 라엘이 모든 위기를 극복할 수 있을지, 그녀의 복수 행보에 귀추가 주목된다. (사진=tvN ‘이브’ 제공)

뉴스엔 박아름 jamie@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en@newsen.com copyrightⓒ 뉴스엔.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copyrightⓒ 뉴스엔.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