확 달라진 육군 급식..1군단 9사단 예하부대 급식 '깜놀'

입력 2022. 7. 3. 21:46 수정 2022. 7. 4. 00:38
자동요약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그동안 부실 급식으로 비판을 많이 받았던 육군 급식이 크게 개선되고 있는 것으로 보인다.

3일 오후 페이스북 커뮤니티 '육군훈련소 대신 전해드립니다(육대전)'에는 육군 1군단 9사단 예하 부대에 근무 중이라는 장병이 보내온 부대 내 급식 사진 10장이 공개됐다.

급식 사진을 제보한 병사는 "요즘 부실급식으로 이야기가 많은데 저희 부대는 급양관리관이 새로 오면서 급식의 퀄리티(질)가 굉장히 좋아졌다"며 "모두에게 자랑하고 싶다"고 했다.

음성재생 설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육대전]

[헤럴드경제=이명수 기자] 그동안 부실 급식으로 비판을 많이 받았던 육군 급식이 크게 개선되고 있는 것으로 보인다.

3일 오후 페이스북 커뮤니티 ‘육군훈련소 대신 전해드립니다(육대전)’에는 육군 1군단 9사단 예하 부대에 근무 중이라는 장병이 보내온 부대 내 급식 사진 10장이 공개됐다.

[육대전]

그러나 최근 ‘부실급식’ 논란이 빚어졌던 군부대 급식과는 차원이 달랐다. 실제 사진대로 장병들에게 배식되고 있다면 자식을 군에 보낸 부모들이 걱정은 좀 덜 것으로 보인다.

[육대전]

급식 사진을 제보한 병사는 “요즘 부실급식으로 이야기가 많은데 저희 부대는 급양관리관이 새로 오면서 급식의 퀄리티(질)가 굉장히 좋아졌다”며 “모두에게 자랑하고 싶다”고 했다. 또 “더운 날씨에도 열심히 조리해 주는 급양관리관을 비롯해 조리병들에게 정말 감사하다는 말씀 전하고 싶다”고 덧붙였다.

[육대전]

사진을 접한 네티즌들은 “군대 다시 갈래?라고 할뻔~”“취사병 화이팅”등 긍정적인 반응을 보였다. 그러나 또 다른 네티즌들은 “저렇게 준비하면 취사병이 죽어나간다" "보여주기식 같아보이는건 기분탓인가요..?"라는 반응을 보였다.

husn7@heraldcorp.com

ⓒ 헤럴드경제 & heraldbiz.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