립아이에 랍스터, 에어팟..재활등판 나선 슈어저, '통 크게' 쐈다

김재호 입력 2022. 7. 3. 06:00
자동요약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복사근 부상에서 회복중인 뉴욕 메츠 우완 맥스 슈어저(38), 재활 등판에서 선수들에게 '통 크게' 한턱냈다.

'FOX스포츠'는 지난 2일(한국시간) 마이너리그 재활 등판에 나선 슈어저의 일화를 소개했다.

메이저리거가 마이너리그 재활 등판에 나설 때는 선수단에 식사를 대접하는 것이 관례인데, 슈어저도 이 관례를 따랐다.

FOX스포츠가 소식통을 인용해 전한 바에 따르면, 슈어저는 이날 식비로만 7000달러(약 900만 원) 이상 지불했다.

음성재생 설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복사근 부상에서 회복중인 뉴욕 메츠 우완 맥스 슈어저(38), 재활 등판에서 선수들에게 '통 크게' 한턱냈다.

'FOX스포츠'는 지난 2일(한국시간) 마이너리그 재활 등판에 나선 슈어저의 일화를 소개했다.

슈어저는 현지시간으로 수요일 구단 산하 더블A 팀인 빙엄튼 럼블포니에서 재활 등판을 가졌다. 복귀를 앞두고 가진 마지막 점검이었다.

재활 등판에 나선 슈어저가 선수들에게 통 크게 쐈다는 소식이다. 사진= MK스포츠 DB
메이저리거가 마이너리그 재활 등판에 나설 때는 선수단에 식사를 대접하는 것이 관례인데, 슈어저도 이 관례를 따랐다. 그것도 아주 통 크게.

FOX스포츠가 소식통을 인용해 전한 바에 따르면, 슈어저는 이날 식비로만 7000달러(약 900만 원) 이상 지불했다. 본인(bone-in) 립아이, 필레 미뇽, 랍스터 등 최고급 요리들을 대접했다.

슈어저는 재활 등판을 마친 뒤 현지언론과 가진 인터뷰에서 미소와 함께 "선수들이 잘 먹었다"는 말을 남겼는데 이말이 허언이 아니었던 것.

이것이 전부가 아니었다. 한 소식통은 FOX스포츠와 인터뷰에서 "클러비(클럽하우스 직원)가 에어팟을 건네주며 맥스가 주는 것이라고 했다"고 전했다. 잘 먹이고 선물까지 준 것.

슈어저는 이번 시즌을 앞두고 메츠와 3년 1억 3000만 달러에 계약했다. 그가 마이너리그 선수들에케 '통 크게' 대접한 것은 그가 단순히 많이 벌기 때문은 아닐 것이다. FOX스포츠는 슈어저가 정말 좋은 팀 동료이자 '클럽하우스 가이'라고 소개했다.

[토론토(캐나다) =김재호 MK스포츠 특파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