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혁, 15년 복싱 실력 "프로 라이선스 딸 정도"→아시아 챔피언과 스파링(전참시)

이하나 입력 2022. 7. 2. 23:53
자동요약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장혁이 15년 정도 훈련한 복싱 실력을 공개 했다.

장혁과 21살 차가 나는 매니저는 "아침에 저보다 두 시간 일찍 복싱을 하시거나 차에도 항상 케틀벨이나 아령이 있다. 멀리 출장을 가게 되면 그 기구들로 저희보다 두 시간 일찍 일어나서 운동을 하신다"라고 장혁에 대해 소개했다.

매니저는 15년 동안 복싱을 한 장혁의 실력에 대해 "관장님이 프로 라이선스 딸 정도 실력이라고 했다"라고 전했다.

음성재생 설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뉴스엔 이하나 기자]

장혁이 15년 정도 훈련한 복싱 실력을 공개 했다.

7월 2일 방송된 MBC ‘전지적 참견 시점’에서는 배우 장혁이 처음으로 일상을 공개했다.

장혁과 21살 차가 나는 매니저는 “아침에 저보다 두 시간 일찍 복싱을 하시거나 차에도 항상 케틀벨이나 아령이 있다. 멀리 출장을 가게 되면 그 기구들로 저희보다 두 시간 일찍 일어나서 운동을 하신다”라고 장혁에 대해 소개했다.

매니저는 15년 동안 복싱을 한 장혁의 실력에 대해 “관장님이 프로 라이선스 딸 정도 실력이라고 했다”라고 전했다.

복싱장에서 장혁은 20분 동안 줄넘기로 몸을 푼 뒤, 양 손에 4kg 아령을 들고 섀도 복싱까지 했다. 쉬지 않고 타점 훈련을 시작한 장혁은 원숏을 위해 카메라 조절을 하는 모습을 보였다. 장혁은 “카메라가 있으니까 힘 약간 줬다”라고 말해 웃음을 안겼다.

장혁은 곧바로 사람 모양의 샌드백으로 타격 훈련을 했고 동체 시력과 반응 속도 훈련에 이어 관장과 미트 훈련을 했다. 장혁은 마치 안무처럼 보일 정도로 관장과 호흡을 자랑해 감탄을 자아냈다.

장혁은 아시아 챔피언 금동호와 스파링까지 했다. 17살 나이 차에도 장혁은 기죽지 않고 공격을 했고, 체력적인 어려움에도 최선을 다했다. 스파링을 마친 후 장혁은 “힘들다. 그래도 화보 촬영할 만큼 때리네”라고 너스레를 떨었다.

(사진=MBC ‘전지적 참견 시점’ 캡처)

뉴스엔 이하나 bliss21@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en@newsen.com copyrightⓒ 뉴스엔.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copyrightⓒ 뉴스엔.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